작은 꽃 반달 그림책 51
김영경 지음 / 반달(킨더랜드)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9.26.

그림책시렁 752


《작은 꽃》

 김영경

 반달

 2020.3.1.



  커다란 몸뚱이로 내려다보니 아이가 작아 보여요. 아이하고 눈을 맞추면 크거나 작은 몸뚱이가 아닌 아이 눈망울에서 빛나는 숨결이 둘레에 퍼지는 이야기를 새록새록 맞아들입니다. 멀뚱히 서서 아이를 내려다보는 큰 덩치가 많습니다. 이들은 겉만 어른처럼 보일 뿐, 속으로는 멀대입니다. 이른바 ‘늙은이’예요. 늙은이는 사람을 위아래로 가르는 틀에 스스로 갇힌 채 크기를 따집니다. ‘늙은이 아닌 어른’은 사람을 위아래로 안 가르고 아이하고 눈을 맞춰요. 스스로 숙이든 무릎을 꿇든 주저앉든, 때로는 아이를 안거나 업든, 언제나 아이하고 나란히 나아가는 눈높이로 삶을 읽고 나누고 펴고 짓고 가꾸면서 노래하기에 어른입니다. 《작은 꽃》은 아이일 적에도 작았으나 큰 덩치로 자란 뒤에도 어쩐지 작다고 느끼는 어느 어른이 마음앓이를 하는 이야기를 고요히 비춥니다. 이제는 예전처럼 배움터나 마을이나 집에서 아이를 함부로 패거나 닦달하는 ‘어른 아닌 늙은이’가 꽤 사라졌으나, 주먹질 아닌 숱한 막질을 일삼는 물결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배움수렁(입시지옥)·싸움연모(전쟁무기)를 그대로 두며 아이어른이 사랑으로 어우러지기를 바랄 수 없습니다. 잿빛집(아파트)을 치워요. 들숲을 품은 마당 있는 집을 지어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