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안아줘 - 자크 프레베르 시화집
자크 프레베르 지음, 로낭 바델 그림, 박준우 옮김 / 미디어창비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6.14.

그림책시렁 693


《나를 안아줘》

 자크 프레베르 글

 로낭 바델 그림

 박준우 옮김

 미디어창비

 2020.3.10.



  누가 누구를 ‘안는다’고 한다면, 서로 ‘안쪽’에 둔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몸을 안쪽으로 당기면서 마음을 ‘알’려는 뜻이기도 해요. ‘안다·알다’는 맞물리고 ‘안·알’은 나란히 흐릅니다. 겉으로만 안을 수 있겠지요? 안는 척한다든지 몸만 부비적거릴 수 있어요. 이때에는 겉만 아는 셈입니다. 또는 겉조차 알지 못하는 판이에요. 몸뚱이를 안기에 사랑이 되지 못할 뿐더러, 마음을 알 수 있지 않아요. 마음을 안아야 비로소 사랑이면서, 서로 알아가는 사이가 됩니다. 《나를 안아줘》가 나쁜 책은 아니라고 느끼면서도 여러모로 아쉽습니다. 겉몸을 안는 모습을 바탕으로 보여주면서 이렇게 움직일 적에 ‘사랑’이 되는 듯 그리거든요. 어린이하고 함께 볼 그림책이 아닌, 요즈음 마음이 처지거나 힘든 큰고장 어른을 달래려는 뜻으로 엮은 그림책이라고 할 텐데, “몸을 안는 줄거리”에 치우친 나머지 “마음을 안으면서 알고 나누는 길”까지는 못 들어가는구나 싶어요. 사랑이라면 “나를 안아줘” 하고 말하지 않습니다. 사랑이라면 스며들고 녹아들며 젖어들어서 서로 다른 하나이자 둘로 빛납니다. 알맹이를 안지요. 사랑하면 그저 안아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