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새 꼬리가 보이는 그림책 10
제르마노 쥘로 글, 알베르틴 그림, 이준경 옮김 / 리잼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2021.6.14.

그림책시렁 695


《작은 새》

 제르마노 쥘로 글

 알베르틴 그림

 이준경 옮김

 리젬

 2013.4.9.



  어떻게 하면 새를 만날까요? 나무가 자라야 하고, 나무에 애벌레가 깃들어야 하지요. 나무 곁에 풀밭이 있고, 풀밭에 풀벌레가 있어야 하고요. 갈매기한테 새우깡 같은 주전부리를 주는 사람이 많습니다만, 갈매기한테는 깨끗한 바다를 주면 됩니다. 크고작은 새한테는 우람하게 자라는 나무에, 푸르게 우거지는 풀숲을 주면 되어요. 바다가 깨끗하면 아이들이 반겨요. 빈터가 풀밭이 되고 나무가 잘 자라면 아이들이 마음껏 뛰놀지요. 그리고 이 곁에서 어른도 푸근하게 쉬면서 몸하고 마음을 달랠 만합니다. 《작은 새》를 읽으면서 우리 어른들 하루를 돌아봅니다. 어른들은 부릉이(자동차)를 언제 버릴까요? 어른들은 모든 굴레·틀(정치·사회·제도)을 언제 버릴까요? 어른들은 싸움연모(전쟁무기)를 언제 버릴까요? 어른들은 겉치레하고 허울을 언제 버릴까요? 어른들은 언제쯤 되어야 비로소 느긋하게 아이하고 손을 잡고서 뛰놀고 걷고 달리다가 노래하고 춤추고 웃고 떠들면서 이야기꽃을 피울까요? 작은 새가 불러요. 저기 봐요. 쉬잖고 재재재재 노래하면서 우리를 불러요. 일손을 놓아요. 부릉이에서 내려요. 손전화를 꺼요. 신을 벗고 나무를 같이 타요.


ㅅㄴㄹ

#Lesoiseaux #Albertine #GermanoZull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