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멸의 칼날 1
고토게 코요하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12.

만화책시렁 356


《귀멸의 칼날 1》

 고토게 코요하루

 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7.9.25.



  도깨비는 사람을 잡거나 괴롭히는 짓을 안 합니다. 되레 사람이 이웃이며 동무를 잡거나 아이를 괴롭히고 여린이를 짓밟아요. 《귀멸의 칼날》은 겉그림에도 나오지만 칼잡이로 나오는 아이가 ‘욱일전범기’ 무늬를 귀걸이로 합니다. 온집안을 죽인 두억시니를 잡아죽이고 ‘두억시니가 된 동생’을 예전 몸으로 돌리려고 칼부림을 익혀서 숱한 두억시니를 무찌른다는 줄거리를 다룹니다. 총칼을 앞세워 제 나라 사람을 바보로 길들인 일본이요, 이웃나라까지 쳐들어간 일본입니다. 총칼나라 우두머리부터 얼간이입니다만, 이른 우두머리를 넋나간 채 따르면서 총칼을 손에 쥔 사람들도, 또 이들 밑에서 굽신거리거나 알랑방귀를 뀐 숱한 한겨레도 나란히 얼간이예요. 만화영화로까지 나온 《귀멸의 칼날》은 ‘사람한테 이바지하는 칼’을 줄거리로 삼은 듯하지만, 정작 ‘칼을 갈고닦는 길’이며 ‘두억시니를 잡는 칼질’이 모두 사납고 끔찍합니다. 이야기를 빨리 넘기면서 칼부림을 잔뜩 보여주고, 앙갚음은 더 모질게 해도 좋다는 생각을 넌지시 심습니다. 다른 만화책을 흉내낸 티가 곳곳에서 보이기도 하는데, 사랑·삶·살림·숲하고 동떨어진 채 칼만 쥐어서는 겉모습만 사람일 뿐, 어느 구석으로도 사람길하고는 만날 곳이 없어 보입니다.


ㅅㄴㄹ


“고쳐지지 않아. 도깨비가 되면 영영 인간으로 돌아올 일은 없어.” “찾을 거야! 반드시 방법을 찾아낼 테니 죽이지 말아 줘. 내 가족을 죽인 놈도 찾아낼 테니까, 내가 전부 제대로 할 테니까.” (36쪽)


‘배려심이 너무 강해 결단을 못 내려. 도깨비를 앞에 두고도 선량한 냄새가 사라지질 않아. 도깨비한테조차 동정심을 품고 있어.’ (9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