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멸의 칼날 5
고토게 코요하루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6.12.

책으로 삶읽기 688


《귀멸의 칼날 5》

 고토게 코요하루

 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8.7.25.



《귀멸의 칼날 5》(고토게 코요하루/장지연 옮김, 학산문화사, 2018)을 읽으며 이 만화책을 가로지르는 바탕 가운데 하나인 앙갚음이 새삼스럽다. 이 만화책은 앙갚음은 더 사납고 무시무시하게 해야 한다고 내내 되풀이한다. ‘사람을 죽였’으니 마땅히 값을 치러야 하되, ‘더 매운맛을 봐야’ 한다고 외친달까. 처음부터 칼부림이고, 이윽고 칼부림이며, 다시 칼부림에, 마지막까지 칼부림이다. 어떻게 하면 칼부림을 아주 잘 해낼 만한가를 그리는데, 서로 미워하면서 주먹다짐을 할 수밖에 없는 터전이라고 줄거리를 짜 놓았다. 곰곰이 보면 나라(정부)를 세운 힘바치(권력자)가 늘 하던 짓이다. 힘바치는 사람들이 이웃나라를 미워하도록 길들인다. 이웃나라가 우리나라를 쳤으니 이웃나라를 박살내야 한다고 가르친다. 이른바 미움(적개심)에 불타올라 넋(정신)을 잃고서 칼을 휘두르도록 내몬 총칼나라(독재정권) 모습이 만화책에 고스란히 나타난다. 지난날 일본이 스스로 벌인 짓이요, 우리나라도 숱한 우두머리가 일삼은 짓이다. 이러한 만화책을 ‘멋들어진 붓놀림을 입혀 만화영화로 새롭게 그렸다’고 말한다면, 또 ‘만화영화를 잘 찍었다’고 말한다면 어울릴까? 허깨비가 판치면서 아이들 눈빛을 더럽힌다.


ㅅㄴㄹ


“네 누이동생을 내게 다오. 순순히 넘겨주면 목숨만은 살려 주마.” (82쪽)


“사람 목숨을 빼앗아 놓고 아무 벌도 안 받는다면 죽은 사람이 얼마나 억울하겠어요. 사람을 죽인 몫만큼 내가 아가씨를 고문할게요. 눈알을 후벼파거나 배를 갈라 내장을 끄집어내는 등, 그 고통 괴로움을 끝까지 견뎌냈을 때, 당신의 죄는 용서받을 거예요.” (14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