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다라고 합니다 7
츠케 아야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2021.5.1.

만화책시렁 337


《노다라고 합니다 7》

 츠케 아야

 강동욱 옮김

 미우

 2020.1.31.



  모든 나무는 다릅니다. 똑같은 나무란 없습니다. 우리가 똑같은 갈래에 넣는 나무조차 흙이며 해바람비에 따라 다르게 자랍니다. 한 나무에서 피는 꽃도 다르가, 한 나무가 맺는 열매도 달라요. 이 삶자리에서 마주하는 모든 사람도 다르기 마련이니, 서로 다르기에 반가이 만나서 동무로 지내는 하루가 될 만합니다. 《노다라고 합니다》는 일곱걸음으로 맺습니다.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아닌 ‘따라지’로 여기는 열린배움터에 들어간 ‘노다’라는 아이가 보내는 네 해를 그리는데, 뭇눈길은 노다란 아이가 뭔가 수수한 듯싶지만 되레 튄다고 여깁니다. 그렇지만 노다만이 아닌 모든 아이가 저마다 튈 테지요. 이 아이는 이 아이대로 나고 자란 터전에서 받아들인 살림으로 오늘을 바라봅니다. 저 아이는 저 아이대로 나고 자란 마을에서 헤아린 삶결로 오늘을 마주합니다. 다 다른 우리는 남을 따라할 수 없습니다. 남을 따라가지도 못합니다. 오직 우리 삶을 바라볼 뿐이요, 우리가 스스로 나아갈 길을 걸어요. 그림꽃책에 나오는 여러 사람들은 도무지 노다처럼 제길을 못 간다고 말합니다만, 곰곰이 보면 다들 제길을 갑니다. 그 길이 멋지든 안 멋지든 대수롭지 않아요. 스스로 생각하고 느끼면서 스스로 한 걸음씩 내딛는 오늘입니다.


ㅅㄴㄹ


“너를 괴롭혔던 걸 사과해야 한다고 말이야!” “괴롭혀요? 아뇨. 저는 괴롭힘을 당한 기억이 전혀 없으니까 사람을 착각한 게 아닐까요?” “그 말투! 틀림없어! 그게 짜증나서 괴롭혔으니까!” (71쪽)


“제 마음은 고향 군마의 아카기 산기슭만큼 넓지가 않아요!” (97쪽)


“오빠의 배꼽춤 덕분에 저는 다크사이드로 떨어지지 않고 배꼽과 고향을 열심히 사랑하자고 결심했어요.” (10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