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세 마리코 14
오자와 유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푸른책/숲노래 만화책 2021.2.22.

마음을 보려는 마음이라면



《80세 마리코 14》

 오자와 유키

 이은주 옮김

 대원씨아이

 2021.2.28.



  《80세 마리코 14》(오자와 유키/이은주 옮김, 대원씨아이, 2021)에 접어들면, 여든 살 마리코 할머니는 드디어 이야기(소설)를 새로 쓰기로 합니다. 아니, 이야기가 엄청나게 솟아올라 글로 옮기지 않고는 못 배길 판입니다. 여든이란 나이가 되어 집을 뛰쳐나온 까닭, 여든 해를 살아온 모든 자취가 깃든 집을 떠날 수 있던 힘, 빈털터리에 홀몸인 할머니가 만난 늙은 고양이, 늙은 고양이하고 늙은 사람이 이곳저곳 떠돌던 나날, ……을 다른 사람 손이 아닌 할머니 손으로 적바림합니다.


  그래요, 누가 써 주지 않습니다. 스스로 씁니다. 누가 쓰라고 등을 밀거나 돈을 맡겨야 쓰지 않아요. 마음 깊이 사랑으로 샘솟을 적에 비로소 씁니다.


  같이 웃은 나날을 씁니다. 같이 울던 나날을 씁니다. 밥 한 그릇이 없어 고단한 길살이를, 몸을 누일 데를 찾지 못하며 헤매던 나날을, 여든이란 나이라 해도 이야기를 새로 쓰고 책도 새로 내고 싶다는 꿈을, 스무 살도 서른 살도 아니지만 ‘잡지 편집장’이 되면서 글판에 새바람을 일으키는 하루를 차근차근 글로 옮깁니다.


  어린이는 어린이로서 마음으로 바라보면서 말을 하고 글을 씁니다. 푸름이는 푸름이로서 마음으로 마주보면서 말을 섞고 글을 씁니다. 젊은이는 젊은이대로, 늙은이는 늙은이대로 마음으로 만나요. 그저 다 다른 자리요 삶이며 생각이자 오늘입니다. 더 살아 보았기에 더 잘 쓰지 않아요. 더 겪어 보았기에 더 잘 쓸 까닭이 없습니다. 마음으로 볼 줄 알면 누구나 씁니다. 마음으로 보고 읽으면서 아끼려는 마음이라면, 참말로 누구나 글님이요 붓님이에요.


  사랑은 어떻게 할까요? ‘사랑을 하려는 사랑’이기에 비로소 사랑하는 짝을 찾고 사귀며 보금자리를 짓습니다. 꿈은 어떻게 이룰까요? ‘꿈을 꾸려는 꿈’이기에 어느덧 꿈길을 걷고 꿈나래를 펴고 꿈노래를 부르는 오늘을 이뤄요. 《80세 마리코》는 이제 다음에 어떤 이야기를 펴려나요. 여든이란 나이에 새길을 씩씩하게 나서면서 온마음으로 마주한 어떤 삶을 그려내려나요.


ㅅㄴㄹ


“지금까지 이 아이와 같이 여행을 했어요. 이제 내겐 가족입니다.” (25쪽)


“쓰레기집이 되어서도 마리코 씨는 가야코를 버리지 못했고, 그런 마리코 씨를 나도 결국 외면할 수 없었잖아. 참 바보같지만, 그래도 친구니까.” (47쪽)


‘쿠로에 대해 말하고 싶다! 쿠로에 대한 사랑이 폭발할 것 같아.’ (81쪽)


‘내가 쿠로를 사랑하고, 쿠로가 가까이 왔기 때문에, 할머니 몸으로도 항해를 할 수 있었다. 그 이야기는 전 세계의 ‘좋은 고양이’를 아는 사람들도 이해해 줄 수 있지 않을까.’ (90쪽)


“반려동물과 마음이 통하지 않는다고 했는데, 그쪽(반려동물)도 생각하고 있을지 몰라요. 이렇게 태도로 보여주고 있는데 왜 모르는 거냐고. 애초에 너무너무 귀여워서 보고 있기만 해도 기분 좋고 이렇게 행복해질 수 있다면, ‘통하지 않는다’는 위험부담 정도는 아무것도 아니잖아요.” (138∼139쪽)


‘난 나쁜 주인이야. 그런데 어째서 넌 사랑을 주는 거니.’ (154쪽)


#YukiOzawa #おざわゆき 


※ 글쓴이

숲노래(최종규) : 우리말꽃(국어사전)을 쓰고 “말꽃 짓는 책숲(사전 짓는 서재도서관)”을 꾸린다. 1992년부터 이 길을 걸었고, 쓴 책으로 《책숲마실》, 《우리말 수수께끼 동시》, 《새로 쓰는 우리말 꾸러미 사전》, 《우리말 글쓰기 사전》, 《이오덕 마음 읽기》, 《새로 쓰는 비슷한말 꾸러미 사전》, 《읽는 우리말 사전 1·2·3》, 《우리말 동시 사전》, 《새로 쓰는 겹말 꾸러미 사전》, 《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 《시골에서 살림 짓는 즐거움》, 《시골에서 책 읽는 즐거움》, 《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 《숲에서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 《10대와 통하는 우리말 바로쓰기》 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