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의 린네 37
다카하시 루미코 지음, 서현아 옮김 / 학산문화사(만화)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654


《경계의 린네 37》

 타카하시 루미코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20.11.25.



“음, 저주일까?” “그 1만 엔짜리를 줄 테니까, 네가 처리해 줘.” “주, 준다고?” (28쪽)


“돈을 돌려주면 성불할 줄 알았더니.” “정말 미안해! 쭉 반성하고 있었어!” “이제 됐어. 한바탕 퍼부으니 개운하다. 다 지난 일이고.” “아아. 어쩐지 나도 욕을 먹으니 개운해졌어.” (41쪽)


“만나러 갔다가 고백이라도 받은들 생기는 건 1엔도 없어.” (119쪽)



《경계의 린네 37》(타카하시 루미코/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20)을 읽는다. 린네는 아버지한테서 물려받아야 한 빚을 털어낼 날이 있을까. 린네를 둘러싼 여러 동무하고 이웃은 린네하고 무엇을 나누고 싶은 마음일까. 린네한테 찾아와서 실마리를 풀고 하늘나라로 떠나는 넋은 스스로 실마리를 못 풀었다고 하지만, 곰곰이 보면 ‘누가 내 이야기를 들어주기를 바랐다’고 해야 맞다. 린네는 찬찬히 이야기를 들어주는 사람이요, 찬찬히 들은 이야기대로 풀어주려고 애쓰는 길이다. 그러니까 스스로 무엇이 엉키거나 뭉쳤는가를 바라볼 줄 안다면, 맺히거나 힘들거나 고될 일이 없다. 스스로 바라보지 않기에, 또 누가 들어주기를 바란다는 생각 탓에, 엉키거나 꼬인 실은 더 엉키거나 꼬인다. 모든 실마리는 우리 손에 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