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삶을 읽어나갑니다
이성갑 지음 / Storehouse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인문책시렁 144


《오늘도 삶을 읽어나갑니다》

 이성갑

 스토어하우스

 2020.7.1.



책과 함께했던 나의 태도는 책방이라는 작품을 만들었다. 그 작품 이름은 ‘주책공사’이고, 난 이 작품 속에서 사랑과 예술을 즐기며 살아간다. (20쪽)


앤은 결코 혼자가 아니었다. 앤이 성장할 수 있었던 가장 큰 원동력은 앤의 곁에 머물렀던 이들이지 않았을까? (59쪽)


삶은 늘 초보의 순간들 연속이다. 생각해 보면 지금도 난 늘 초보다. (92쪽)


이 책 한 번 읽어 보시라. 극히 평범한 것이 지극히 위대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205쪽)


사회의 모든 구조는 책으로 수렴되고, 수렴된 모든 결과는 결국 삶으로 연결된다. 다리를 잘 놓아야 하지 않겠는가? 도로를 잘 만들어야 하지 않겠는가? (265쪽)



  자리맡에 가득 쌓은 책을 하나하나 갈무리해서 치우면 어느새 새롭게 여러 책이 들어와서 그득그득 쌓입니다. 2007년 봄에 책마루숲(서재도서관)을 열면서 ‘집에 쌓이는 책’이 제법 줄었지만, 새로 장만해서 살피는 책은 언제나 꾸준하기에 이 책을 하나둘 여미다 보면 으레 제자리걸음이지 싶어요.


  더 많이 있어야 하는 책은 아니라고 여기지만, 새롭게 태어나는 책을 자꾸자꾸 바라봅니다. 더 많이 읽어야 하는 책은 아니지 싶으나, 새롭게 피어나는 책을 또다시 마주합니다. 《오늘도 삶을 읽어나갑니다》(이성갑, 스토어하우스, 2020)는 부산 한켠에서 마을책집을 연 분이 ‘책으로 삶을 읽다가 책집을 열며 이웃을 마주하는 하루’를 담아낸 책입니다. 누리책집에서 이 책을 만날 수 있고, ‘주책공사’라는 책집으로 마실을 가서 만날 수 있습니다. 저는 하룻밤을 들이고 길삯에 길손집삯까지 들여서 이 책을 만났습니다.


  책이란, 종이란 뭉치로만 엮지 않습니다. 글이며 그림을 종이에만 얹지 않고 마음에 먼저 얹듯, 책도 언제나 처음에는 마음으로 엮어요. 마음자리에 깊고 넓게 흐르는 이야기가 피어나기에 비로소 벼리를 짜고 글자락을 추슬러서 책으로 엮어요.


  우리는 오늘도 오늘을 읽습니다. 우리는 서로 사람이라는 눈빛을 읽습니다. 우리는 아침에 새삼스레 하루를 읽습니다. 우리는 저녁에 고요히 밤빛을 읽어요. 어른이란 몸이 되어도 그림책을 읽고, 인문책뿐 아니라 만화책을 읽어요. 종이책 곁에 놓을 살림책을 읽고, 흙책이며 풀꽃책이며 바람책을 읽습니다. 온누리 모든 사람은 저마다 다르게 삶을 지어 저마다 즐거이 삶책을 빚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