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약이 엄마 그림책이 참 좋아 25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507


《삐약이 엄마》

 백희나

 책읽는곰

 2014.12.10.



  우리는 누구나 무엇이든 낳습니다. 어머니만 아이를 낳지 않아요. 어머니는 아이를 열 달이란 나날에 걸쳐 몸에 품어서 차근차근 자라도록 이끈다면, 아버지는 아이가 될 씨앗을 늘 몸에 품고 살다가 스스로 사랑으로 빛나는 숨결이 될 적에 비로소 아이를 낳는 길을 갑니다. 모든 어른은 몸에 씨앗을 품어요. 이 씨앗은 사랑으로 맺어 태어날 기쁨이 되기도 하지만, 때로는 미움씨나 싸움씨나 시샘씨로 나아가기도 해요. 그때그때 어떤 마음으로 하루를 짓느냐에 따라 확 갈립니다. 《삐약이 엄마》에 나오는 냐옹씨는 어떤 숨결일까요? 냐옹씨는 어른이란 몸을 입기 앞서 틀림없이 사랑으로 빛나는 두 숨결이 짝을 맺어서 태어난 아이였을 테지요. 어른인 오늘 어떤 모습으로 나아갔더라도 처음에는 모름지기 사랑으로 태어났기 마련입니다. 아이에서 어른이란 몸으로 나아가는 동안 스스로 이 길을, 사랑을 받아 태어난 길인 줄 잊거나 잃었을 뿐이에요. 겉보기로 사나운 얼굴이더라도 마음은 고운 사람이 많습니다. 겉보기로 상냥한 얼굴이더라도 마음은 더럽거나 퀴퀴한 사람이 많습니다. 그대는 어느 길을 걷겠습니까? 그대는 겉속 가운데 무엇을 가꾸겠습니까?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