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중력
박광명 지음 / 고래뱃속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502


《안녕, 중력》

 박광명

 고래뱃속

 2020.6.29.



  고흥에서 부산으로, 부산에서 서울로, 서울에서 파주로, 파주에서 서울로, 또 서울에서 이곳저곳을 옮기면서, 이 땅에 풀꽃나무가 어느 만큼 어떻게 퍼지거나 일렁이나 돌아봅니다. 시골이기에 풀꽃나무가 푸르게 춤추지는 않습니다. 시골이어도 비닐집이며 잿빛집이 넘치고, 큰고장이지만 거님길 한켠에 돌콩이 덩굴을 뻗고 꽃을 피우면서 열매를 맺으려고 안간힘을 씁니다. 온통 까만길이거나 하얀길인 큰고장이지만, 흙이 모두 까맣거나 하얗게 덮인 곳에 흙을 이고 지고 날라서 꽃그릇을 놓거나 꽃밭을 꾸미는 손길이 있습니다. 둘레 어디나 흙이지만, 이 흙에서 아무 들풀이 못 자라게 농약을 끝없이 뿌려대는 시골이 있고요. 《안녕, 중력》은 아이가 태어나 어른으로 살아가는 길을 ‘오늘날 큰고장 살림길’ 눈썰미로 담아냅니다. 거의 모두 큰고장에서, 무엇보다 서울에 가장 몰려서 살아가니 그림책에서 담아내는 바탕이나 터전도 ‘서울 눈썰미’이곤 합니다. 풀을 밟은 적 없이 자라는 사람은 무엇을 볼까요? 별빛이 물결로 넘실대는 하늘을 본 적 없이 크는 사람은 무엇이 될까요? 홀가분하게 즐거이 살아간다면 누구라도 ‘중력’ 없이 하늘을 납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