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팔레트 문학과지성 시인선 540
강혜빈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54


《밤의 팔레트》

 강혜빈

 문학과지성사

 2020.5.9.



  미리내를 두 눈에 새긴 때는 아홉 살이었지 싶지만, 아마 더 일찍 마음에 새겼으리라 생각합니다. 외사촌 언니들을 따라서 들길을 걷거나 멧길을 타면서 비로소 깨달은 미리내가 아홉 살이었고, 이미 갓난쟁이 무렵부터 어머니 옛집에 마실을 가서 이모 등에 업혀 콜콜 잠들었다고 하더군요. 이모 등판에서 잠들며 보았을 테고, 그분들 시골집에서 잠들며 꿈에서도 보았을 테지요. 스무 살이 갓 넘어 강원도 양구에서 군대살이를 하며 다시금 미리내를 보았고, 살림을 전남 고흥으로 옮긴 2011년부터는 구름 없는 날이면 맨눈으로 늘 별빛잔치를 누립니다. 자, 우리 함께 미리내를 보는 곳에서 밤을 맞이해 봐요. 전깃불빛이 없는 곳에서 밤빛을 맞이해 봐요. 책이나 사진으로 말고, 또 유튜브로도 말고, 우리 눈으로 저 하늘 별빛을 맞아들이기로 해요. 잎망울을 쓰다듬는 마당을 누릴 터에서 하루를 지어 봐요. 자동차도 셈틀도 손전화도 아닌 우리 손길로 잎자락을 어루만져 봐요. 《밤의 팔레트》를 쓴 분은 서울(큰고장) 한복판에서 매캐한 숨에서 살아남으려고 밤을 허위적거렸지 싶어요. 자, 그러면 이제 떠나요. 붓을 내려놓고서 노래할 수 있는 별빛마을로 가요. ㅅㄴㄹ



옆집은 밤중에만 못을 박고 / 세탁기를 흔들어 깨운다 // 벽에 귀를 대보면 조용해지는 / 혼자 사는 사람이 흘리는 / 물은 얼마나 될까. (드라이아이스/10쪽)


뉴스는 토마토의 보관법을 알려주지 않는다 / 설탕에 푹 절여지고 싶어 / 사소한 기침이 시작된다 / 내 컵을 쓰기 전에 혈액형을 알려줄래? (커밍아웃/15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