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자 사세요!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24
에스퍼 슬로보드키나 글 그림, 박향주 옮김 / 시공주니어 / 199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468


《모자 사세요》

 에스퍼 슬로보드키나

 박형주 옮김

 시공주니어

 1999.8.20.



  갓장수는 갓을 사랑합니다. 갓장수가 쓴 갓도 아끼고, 마을에 팔려고 머리에 차곡차곡 얹는 모든 갓도 아끼지요. 갓을 팔기에 갓을 그야말로 ‘갓(멧갓)’처럼 높이높이 올리면서 걸어요. 대단하지요. 온마음을 갓에 기울이니 참으로 멋스러운 몸놀림이 되는구나 싶습니다. 갓장수는 가게를 차려 갓을 팔지 않아요. 들길을 걷고 멧골을 넘으며 시냇물을 가로지르다가 나무 곁에서 낮잠을 누리며 갓을 팝니다. 이러다가 잔나비를 만나지요. 잔나비는 갓장수가 하는 몸짓을 하나하나 따라해요. 《모자 사세요》는 1940년에 처음 나왔다고 합니다. 그무렵이라면 우리나라뿐 아니라 푸른별 웬만한 나라가 총칼이며 군홧발로 벅찼을 텐데, 들길에 멧골에 시냇물에 잔나비를 두루 담아낸 붓결이 사랑스럽습니다. 그림님 마음에는 언제나 푸르게 흐르는 바람이 있었구나 싶어요. 갓장수 걸음걸이에, 갓장수 손짓에, 갓장수 낮잠에, 갓장수 말 한 마디에, 우리가 함께 살아가며 가꿀 이 별을 아끼는 숨결을 담고 싶었다고 느낍니다. 우리는 무엇을 사고파나요? 우리는 무엇을 나누나요? 우리는 서로 어떤 말을 하고, 어떤 몸짓으로 마주하나요? 가을이 익는 밤입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