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글로연 그림책 17
이소영 지음 / 글로연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405


《여름,》

 이소영

 글로연

 2020.6.21.



  여름은 여름빛입니다. 여름은 하늘하고 땅이 새삼스레 어우러지는 다른 빛입니다. 땅마다 풀빛이 가득하고, 하늘마다 구름으로 물들은 파란빛이 알록달록 반짝입니다. 이 여름은 바람이 한결 시원하고, 대추꽃이 앙증맞으며 온갖 봄꽃이 여름알로 거듭납니다. 살구꽃이 살구알 되고, 오얏꽃이 오얏알 되며, 복사꽃이 복숭아란 몸으로 영글지요. 여름이란 얼마나 놀라운 철일까요. 햇볕을 먹고 소나기를 마시고 무지개를 타는 사이에 더위란 까맣게 잊습니다. 풀밭을 달리다가 넘어지면 무릎이 안 까져요. 나무를 살금살금 타면 나뭇가지에 앉은 새가 곁에 있어요. 바닷물에 뛰어들면 사람구경을 나온 물벗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 마주봅니다. 《여름,》은 서울내기 어른 눈길로 바라본 여름철을 다룹니다. 이제 시골내기는 없다시피 하고 거의 모두 서울(큰고장)에서 살기에, 그림책도 서울사람 눈으로 바라보면서 나오기 마련이에요. 더구나 이제는 웬만한 집마다 자가용이 있어, 아이들은 갓난쟁이일 무렵부터 자가용이 익숙합니다. 버스나 전철을 타는 아이는 드물어요. 여름놀이를 하는 어린이 눈빛으로 여름을 보면 좋을 텐데, 서울스러운 어른 그림책은 아쉽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