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 루비아나
박찬원 지음 / 류가헌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79


《사랑한다 루비아나》

 박찬원

 류가헌

 2020.3.17.



  무엇이든 글로 담아서 나눌 수 있습니다. 글로 못 담을 이야기란 없습니다. 부끄럽다고 여기거나 감추려 하거나 스스로 씩씩하지 못하기에 아직 글로 옮기지 않을 뿐입니다. 무엇이든 그림으로 얹을 수 있고, 사진으로도 넉넉히 실을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사진기가 있어야 하지 않아요. 오직 우리 마음을 바라보면서 스스로 나아가려고 하는 길을 마주할 적에 사진기가 반짝반짝하면서 찰칵 한 칸을 빚습니다. 더 나은 자전거가 있기에 즐겁게 달리지 않아요. 더 멋진 자동차가 있기에 마실길이 신나지 않아요. 우리 얼굴이 더 예쁘거나 몸매가 더 날렵해야 아름다운 삶일까요? 스스로 오늘 이곳이 어떤 삶인가를 읽고서, 어제하고 모레를 잇는 걸음걸이를 씩씩하게 잇는 몸짓이라면, 우리가 손에 쥔 대로 글이든 그림이든 사진이든 스스럼없이 일굽니다. 《사랑한다 루비아나》는 박찬원 님이 스스로 하루를 풀어내려는 마음을 ‘늙어서 죽음을 앞둔 흰말’을 마주하면서 사진으로 보여주고 글을 곁들입니다. 따로 글을 곁들이지 않아도 되었겠지만, 조금 더 펴고픈 이야기가 있으니 글을 붙일 만해요. 그나저나 그 오랜길을 걸어왔던 루비아나 발굽이 궁금합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