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오늘책

오늘 읽기 2020.4.1.


《거래의 기술》

 도널드 트럼프 글/이재호 옮김, 김영사, 2004.11.1.



찔레나물을 한다. 지난해에 대면 보름이나 일찍 찔레를 훑는다. 꽃을 보고 풀잎을 만지며 나물을 훑노라면 해마다 철이 어떻게 바뀌는가를 바로 느낀다. 살갗에 닿는 바람을 느끼면서도 해마다 날씨가 어떻게 달라지는가를 고스란히 받아들인다. 부디 아늑한 햇볕이 되기를. 아무쪼록 짙푸른 바람이 되기를. 찔레싹은 고추장으로도 무치고 된장으로도 무친다. 데치면 물이 너무 빠지기에 안 데치고 헹군 다음에 한참 무친다. 양념으로 숨이 죽을 때까지 한참 무치고 보면 드디어 끝. 찔레싹에서도 찔레꽃을 닮은 냄새가 풍긴다. 마땅하지. 꽃에서만 그 달콤한 냄새가 날 수 없다. 《거래의 기술》을 조금씩 읽는다. 미국 우두머리를 맡는 트럼프란 사람이 손수 쓴 이야기를 읽으면서 이이가 어떻게 왜 미국 우두머리를 맡을 만한가를 어림한다. 이이는 그냥 장사꾼이 아니네. 통이 큰 장사꾼조차 아니네. 어릴 적부터 어버이한테서 배운 ‘두려움이 아닌 꼭두가 되는 꿈’을 바라보면서 달린 사람이요, 밥 한 그릇이며 1센트가 몹시 아쉬운 집안에서 나고 자라면서 돈을 다루는 길도 제대로 익혔지 싶다. 젊은 나이에 일찍 숨진 형도 트럼프한테 크게 길잡이가 되었지 싶고. 민주당도 공화당도 아닌 ‘미국사람’일 뿐이기에 이녁 나라를 잘 이끌겠더라.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