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작은 집 상수리 그림책방 5
김선진 글.그림 / 상수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205


《나의 작은 집》

 김선진

 상수리

 2016.8.17.



  2011년부터 고흥에서 살며 순천으로 책집마실을 다닙니다. 2017년 봄무렵까지는 순천에서 갈 만한 책집은 헌책집 〈형설서점〉 하나였습니다. 바야흐로 2017년에 순천에 마을책집이 하나둘 들어섰어요. 〈책방 심다〉에 〈도그책방〉에 〈골목책방 서성이다〉가 있는데, 이 가운데 〈도그책방〉을 맨 나중으로 찾아갔습니다. 이제 시골사람이 되노라니 도시에서 시내버스 타기가 만만하지 않더군요. 순천 ‘그림책 도서관’ 곁을 엉금엉금 헤매며 문을 열고 들어서는데 조그마한 책집이 참 아늑했습니다. 이곳을 찾아오는 분들도 널따란 책집이 아닌 시골집 바깥마루나 작은 칸살 같은 자리를 포근히 누리겠구나 생각합니다. 《나의 작은 집》은 커다란 집이 아닌 자그만 집이 하루하루 흐르며 어떻게 달라지고, 마을살림은 또 어떻게 바뀌는가 하는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어제 젊던 분이 오늘 늙고, 오늘 아기였던 넋이 모레 어른으로 우뚝 서요. 어제는 이러한 보금자리였으면 오늘은 이러한 가게이며 모레에는 다시금 새삼스레 옷을 갈아입지요. 한 사람이 눕는 자리는 넓어야 하지 않아요. 숲이며 숲정이가 드넓고 하늘이며 들이며 바다가 넓을 노릇이에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