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나
나카가와 미도리, 무라마쓰 에리코 (K.M.P.) 지음, 이재화 옮김 / 디앤씨미디어(주)(D&C미디어)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45


《엄마와 나》

 나카가와 미도리·무라마쓰 에리코

 이재화 옮김

 디앤씨미디어

 2017.5.2.



  오늘날에는 어린이가 하나같이 학교를 가도록 등을 밉니다. 학교에 들기 앞서는 어린이집에 집어넣으려 하고요. 어린이집도 학교도 다니지 않으면서 하루를 마음껏 누리는 어린이를 만나기는 아주 어렵습니다. 학교를 다니는 어린이하고 집에서 스스로 하루를 그려서 노는 어린이는 사뭇 다릅니다. 학교뿐 아니라 어린이집을 다닐 적에는 ‘놀이를 비롯해서 모든 하루를 스스로 생각해서 누린다’는 생각을 못하기 일쑤입니다. ‘누가 놀아 줘야’ 하거나 ‘누가 가르쳐 줘야’ 하거나 ‘누구 이끌어 줘야’ 하지요. 하루를 온통 스스로 생각하며 보내는 어린이는 언제나 머리를 틔우고 눈길을 열면서 마음을 가꿉니다. 《엄마와 나》는 아직 학교에 들지 않은 어린이가 어머니하고 온하루를 보내면서 겪거나 마주한 이야기를 짤막하게 보여줍니다. 이 만화책을 빚은 분이 ‘무척 어릴 적에 어머니하고 내내 붙어서 살며 맡은 어머니 냄새에 들은 어머니 말에 부대낀 어머니 사랑’을 차분하게 들려주어요. 아직 물들지 않은 아이가 문득문득 읊은 말이 곱습니다. 아직 길들지 않은 아이가 얼핏설핏 나누는 말이 참합니다. 아이는 사랑을 보고 배우며 맞이하면서 큽니다. ㅅㄴㄹ



“달래 캐 왔어요.” (70쪽)


“내가 크면 뭐든 다 사줄게.” “어머, 정말?” (157쪽)


“그럼 이번엔 엄마가 수수께끼 내 봐.” (16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