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네가 있어 마음속 꽃밭이다 - 풀꽃 시인 나태주 등단 50주년 기념 산문
나태주 지음 / 열림원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113


《구름이여 꿈꾸는 구름이여》

 나태주

 일지사

 1983.12.25.



  즐겁게 삶을 노래하는구나 싶은 교사를 아이들이 학교에서 만날 수 있다면 대단히 기쁘리라 생각합니다. 아이는 이들 즐거운 노래님한테서 어버이하고는 다른 숨결을 느끼면서 새로운 배움길을 걸어가는 눈빛을 맞아들이리라 봅니다. 교과서를 잘 풀어내기에 좋은 교사라고 느끼지 않습니다. 가르치는 자리란 ‘먼저 태어났’거나 ‘짚어서 가리키는’ 몫이 아닌, ‘길을 같이 가는 동무가 되어 마음을 나누는’ 사이라고 느껴요. 《구름이여 꿈꾸는 구름이여》를 새삼스레 들춥니다. 시를 쓴 지 쉰 해를 맞이했다는 노래님이 갓 노래를 펼 적에 선보인 시집입니다. 수수하기도 하고, 살짝 멋을 부렸구나 싶기도 하고, 얼핏 헤매는구나 싶으면서도 스스로 설 땅을 든든히 밟으려는 몸짓이 보이기도 합니다. 1983년은 저로서는 국민학교 2학년이며, 폐품에 조회에 숙제에 체벌에 시험에 방위성금에 반공표어에 반공웅변에 운동회 연습에 청소에 환경미화에 교육감 시찰에 난로 때기에 주번에 …… 하루에 빈틈 하나 없이 고단한 때였습니다. 이무렵 ‘교사 시인’은 교장이나 교육감하고 어떻게 맞섰을까요? 또 아이들을 어떤 눈빛이나 손길로 마주했을까요? 언제나 먼지 풀풀 날리는 길에서 먼지범벅 땀범벅 눈물범벅이던 어릴 적이 떠오릅니다. ㅅㄴㄹ



가장자리가 아니라 / 한가운데, 아이들 떠들기도 하고 / 싸우며 울기도 하는 / 한가운데, // 산들바람 부는 / 풀밭이 아니라 / 먼지 날리는 / 저자 한복판, // 거기가 나 있을 자리다. / 거기가 나 편안히 아주 편안히 / 눈 뜨고 길이 잠들 자리다. (29/60쪽)


어둠 속에서 건져지는 / 나의 마음, 나의 육체, / 소리 속에서 일어나는 불꽃 (67/13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