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토와 오토바이
케이트 호플러 지음, 사라 저코비 그림, 이순영 옮김 / 북극곰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그림책

그림책시렁 149


《토토와 오토바이》

 케이트 호플러 글

 사라 저코비 그림

 이순영 옮김

 북극곰

 2019.10.28.



  무엇을 타고 어디를 달려도 멀리 가는 길이 됩니다. 스스로 무엇을 몰면서 멀리 갈 수 있고, 누가 모는 탈거리를 함께 타고서 멀리멀리 갈 수 있습니다. 때로는 멀리 간 김에 그곳에 눌러앉습니다. 때로는 멀리 간 길만큼 오래도록 돌아서 집으로 옵니다. 집은 여기에 있기도 하고, 저 먼 데에 새로 짓기도 합니다. 스스로 마음에 들어 궁둥이를 붙이면서 고요히 눈을 감고 별빛꿈을 누리는 데가 집이 되겠지요. 《토토와 오토바이》에 나오는 토토라는 아이는 멀리 길을 나서 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할아버지는 참 오래도록 먼길을 달린 끝에 집으로 돌아오는 나날이었다고 합니다. 토토는 할아버지한테서 물려받은 오토바이를 몰고 멀디먼 길을 달려 보고, 이윽고 집으로 돌아오는 나날을 누린대요. 참으로 투박하다 싶은 줄거리를 조곤조곤 다루는 이야기를 읽다가 생각에 잠깁니다. 얼마나 멀리 가 보아야 나들이가 될까요? 두 다리로 걸어서 마을 한 바퀴를 돌거나 멧자락을 오르내리는 길이란 어떤 나들이일까요? 마음에 드는 보금자리에서 가을볕이나 봄바람을 즐기면서 하늘바라기를 할 수 있어요. 밤마다 별바라기를 하며 마음으로 나들이를 다닐 수 있습니다. 탈거리는 몸으로 마실하는 길이요, 눈을 뜨거나 감으면 마음으로 마실을 다닙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