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7
아라이 케이치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책으로 삶읽기 524


《일상 7》

 아라이 케이이치

 금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2.3.25.



“내가 훨씬 더 무지 좋아하네요!” “내가 더! 이∼∼∼따만큼 좋아하네요!” (24쪽)


“미안해, 나노. 맨밥뿐인데 괜찮겠어?” “아, 그럼요. 정말 고마워요. 맨밥뿐이기에 재료의 맛을 즐길 수 있달지, 평소에 깨닫지 못한 맛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뻐요!” (118쪽)



《일상 7》(아라이 케이이치/금정 옮김, 대원씨아이, 2012)을 읽는다. 시시한 이야기일 수 있고, 시큼한 이야기일 수 있으며, 싱싱한 이야기일 수 있다.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달라질 이야기이다. 밥을 먹어도 좋지만, 하루에 한 끼니조차 안 먹어도 좋다. 밥을 먹고 싶다면 밥을 먹으면 된다. 바람이랑 햇볕을 먹고 싶다면 바람이랑 햇볕을 먹으면 된다. 그렇게 오래오래 살면서 우람한 나무는 바람하고 햇볕에다가 빗물, 이렇게 세 가지를 먹으면서 산다. 그리고 곁에 서는 사람이 나누어 주는 사랑이란 기운을 먹는다. 그러니까 네 가지이면 넉넉한 셈이니, 이 얼거리만 알면 우리는 즐겁게 잘 살 수 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