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윤의 삶 미메시스 그래픽노블
정재윤 지음 / 미메시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만화책

만화책시렁 236


《재윤의 삶》

 정재윤

 미메시스

 2019.7.1.



  저는 요즈음 스물∼서른 살이란 나이를 살아가는 분들이 어떤 마음인지를 모릅니다. 제가 스물∼서른 살이란 나이를 살던 무렵에 저나 또래가 어떤 마음이었는가를 그때 마흔∼쉰이나 예순∼일흔 나이를 살던 분들도 몰랐겠지요. 저마다 스스로 살아가는 오늘만 바라보면서 헤아릴 테니까요. 그런데 이렇게 ‘모르는’ 일이 싫지는 않더군요. 같은 또래라 하더라도 속마음까지 못 읽기도 하거든요. 다른 터에서 다른 때를 살던 사람이라면 마땅히 모르기 마련이요, 이렇게 모르기에 ‘이야, 이처럼 다르구나!’ 하면서 새삼스럽거나 새롭게 바라보고 배우며 어깨동무할 길을 찾기도 합니다. 《재윤의 삶》을 읽으며 ‘와, 난 이런 삶을 여태 하나도 몰랐네!’ 싶습니다. 이 만화를 그린 님도 제가 어떻게 살아가는가를 모르겠지요. 그리고 이렇게 다르고 모르는 서로이기에 더 재미나게 수다를 떨 만할 테고, 한결 신나게 틀을 깨거나 울타리를 넘을 만하지 싶습니다. 저는 마흔을 훌쩍 넘은 아저씨이지만 치마를, 더욱이 깡동치마를 즐겨입거든요. 우리는 누구나 기쁘게 살아가며 즐겁게 노래하려고 이 땅에 태어났다고 생각해요. 늘 멋지게 오늘을 그리면서 춤춰요. ㅅㄴㄹ



하지만 공주 잠옷 따위를 입고 있으므로 민망해서 멀리 가지는 못한다. 태생적으로 가련한 소녀는 아니었기에 차라리 도발하는 방법을 택한다. (11쪽)


우연하게도! 우리는 가슴이 생겼다. 하지만 가슴을 그대로 드러내면 안 돼. 그러면 남들이 내가 가슴이 있다는 사실을 알잖아. 그래서 브라를 한다. 세상엔 예쁜 브라가 많지. 하지만 브라 자국이 있거나, 브라 모양이 그대로 보이면 안 된다. 그러면 남들이 내가 가슴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니께. (49쪽)


굳이 굳이 애정을 찾아서 위안을 받고 싶은 작고 좁은 마음. (121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