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미래의 책 현대문학 핀 시리즈 시인선 6
양안다 지음 / 현대문학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시읽기, 노래책시렁 95


《작은 미래의 책》

 양안다

 현대문학

 2018.3.5.



  마을하고 마을이 나란히 붙기도 하지만, 제법 멀리 떨어지기도 합니다. 마을하고 마을이 나란히 붙으면 살림집이 끝없이 이어지는 모습일 테고, 서로 멀리 떨어진다면, 사이에 숲이나 냇물이나 멧골이나 바다나 못물이 있을 테지요. 모든 마을이 나란히 붙는다면 어떤 살림결이 될까요? 모든 마을이 알맞게 떨어져서 사이에 숲이나 냇물이나 멧골을 둔다면 어떤 살림길로 갈까요? 《작은 미래의 책》에 흐르는 조그마한 어제를 읽습니다. 조그마한 모레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에 앞서 조그마한 어제가 먼저 흘러요. 앞으로 맞이할 날이 그리 밝거나 맑아 보이지 않네 싶은 마음이 글줄에 흐르고, 앞은커녕 오늘 하루를 맞이하기에도 벅차네 싶은 마음이 글자락에 흐르며, 앞을 비롯해서 오늘이든 어제이든 느긋하게 되새길 틈을 못 내는 마음이 글결에 흐릅니다. 우리 앞길은 꼭 밝거나 맑아야 하지는 않을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앞길을 굳이 안 밝거나 안 맑게 그려야 할 까닭이란 없습니다. 우리가 이루고 싶은 꿈이에요. 우리가 걷고 싶은 길이에요. 우리가 나누고 싶은 사랑이에요. 우리가 펴고 싶은 노래예요. 마을마다 숲을 돌보는 앞날을 그려 봅니다. 마을을 이룬 살림집마다 너른마당을 두면서 해바라기를 누리는 앞살림을 함께 그려 봅니다. ㅅㄴㄹ



저 산을 넘으면 안 된다 / 그것을 알면서도 넘으려는 친구들 / 우리는 벌거벗으면 왜 비슷해 보이는 걸까 (비슷한 정서/12쪽)


서로 잘라내고 싶은 신체 부위에 줄을 그어주었다 산책이라도 나가면 우리는 손을 잡고 걸으며 손금이 구겨지는 소리를 들었다 중요하고 좋아하는 일만 일어나는 세계는 어디에도 없는 걸까 (이상 기후는 세계의 조울증/23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