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루스트의 독서 (문고본) 마음산 문고
마르셀 프루스트 지음, 백선희 옮김 / 마음산책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책읽기, 인문책시렁 84


《프루스트의 독서》

 마르셀 프루스트

 백선희 옮김

 마음산책

 2018.1.5.



가장 재미난 대목을 읽을 때 친구가 찾아와 같이하자던 놀이, 읽던 페이지에서 눈을 들거나 자리를 옮기게 만들던 성가신 꿀벌이나 햇살, 떠안겨서 가져오긴 했지만 건드리지도 않고 벤치 옆자리에 놓아둔 간식. (19쪽)


그 작품들은 훨씬 더 감동적인 다른 아름다움도 받아들이는데, 그것들의 재료며 그것들이 쓰인 언어가 삶의 거울과 같다는 사실에서 오는 아름다움이다. (89쪽)


“19세기 말부터 작가들이 글을 제대로 못 쓴다.” 이 반대도 이 말만큼 사실이 아닐까? (125쪽)



  어떤 일을 아무나 해댄다면 엉성하거나 어설퍼 보이기 마련입니다. ‘아무나’ 해대니까요. 그러나 처음에는 ‘아무나’였을지라도, 이 ‘아무나’가 차츰 퍼져서 ‘누구나’로 될 즈음에는 확 바뀌어요. 어떤 일을 누구나 할 줄 알 적에는 빈틈없거나 알차기 마련이에요.


  집안일을 아무나 한다면 참 엉성하겠지요. 집안일을 누구나 한다면 참 야무지겠지요. 글을 아무나 쓴다면 참 어설프겠지요. 글을 누구나 쓴다면 참 알뜰살뜰하겠지요.


  《프루스트의 독서》(마르셀 프루스트/백선희 옮김, 마음산책, 2018)는 프루스트라고 하는 분이 바라본 책하고 글을 들려줍니다. 지난날 프랑스라는 터전에서 책하고 글이 어떤 값이나 뜻이었는가를 차근차근 짚습니다.


  책을 말하는 책이니, 책읽기란 이렇게 아름다우면서 사랑스럽다 하고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책을 읽는 동안에는 배고픔을 느낄 까닭이 없고, 책을 읽을 적에는 하루가 흐르는 줄 안 느끼니 늙을 일이 없으며, 책을 읽는 사이에는 새롭게 받아들이려는 살림이 넘치기에 싱그러이 기운이 흐른다는 이야기를 엿볼 만합니다. 그런데 이런 이야기는 굳이 ‘책으로 읽지’ 않더라도 누구나 알 테지요. 아름다운 길을 만나고 싶어서 내딛는 걸음걸이에는 시나브로 아름다운 바람이 스며들거든요. 사랑스러운 꿈을 키우고 싶어서 나아가는 몸짓에는 어느새 사랑스러운 햇볕이 퍼지고요.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