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의 용도 아니 에르노 컬렉션
아니 에르노.마크 마리 지음 / 1984Books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숲노래 사진책, 사진책시렁 61


《사진의 용도》

 아니 에르노·마크 마리

 신유진 옮김

 1984 BOOKS

 2018.11.5.



  누구나 찍고 누구나 읽는 사진이기에, 무엇이든 찍고 무엇이든 읽는 사진입니다. 즐겁게 걸어가는 삶길을 찍으면서 읽을 수 있으면서, 슬프게 헤매는 삶길을 찍으면서 읽을 수 있습니다. 좋고 나쁨으로 가릴 수 없는 사진이요, 밝고 어두운 모든 구석을 저마다 다르게 헤아려서 읽고 찍는 사진입니다. 《사진의 용도》는 두 사람이 살을 섞는 동안 즐겁거나 슬프다고 여기는 느낌을 사진하고 글로 담아 보려고 했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즐겁다면 얼마나 즐거운지, 슬프다면 얼마나 슬픈지, 허전하다면 얼마나 허전한지, 덧없다면 얼마나 덧없는지를 고스란히 담습니다. 어느 모로 보면 ‘사진을 이렇게도 쓴다’고 밝힙니다. ‘나는 사진을 이렇게 바라보면서 이렇게 쓴다’고 털어놓습니다. 이러면서 스스로 되묻지요. ‘나는 사진을 이렇게 바라보면서 이렇게 쓰기는 하는데, 이렇게 바라보거나 써도 될까?’ 하고요. ‘사진을 이렇게 보거나 쓰는 사람이 있을는지 모르겠는데, 이렇게 보거나 쓰는 사진이 우리 둘 아닌 다른 사람한테 얼마나 뜻있을까?’ 하고도 묻습니다. 맨발로 걷기를 즐기면 버선이나 신은 쓸 일이 없을 수 있습니다. 온몸으로 바다를 느끼고 싶은 사람은 바닷속에서 옷이 거추장스러울 수 있어요. 읽는 눈으로 새로 짓습니다. ㅅㄴㄹ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