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의 린네 30
다카하시 루미코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445


《경계의 린네 30》

 타카하시 루미코

 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9.2.25.



‘윤회의 바퀴로 직통?’ “죽을 뻔했잖아.” “지름길이다 보니…….” “오랜만에 무서웠어.” (60쪽)


“신경쓰지 마. 마미야 사쿠라. 이건 내가 낼 테니까.” “아냐. 신경쓰이는걸. 목소리는 떨리고, 입술을 피나도록 깨물고 있으니까.” (82∼83쪽)



《경계의 린네 30》(타카하시 루미코/서현아 옮김, 학산문화사, 2019)을 읽다가 문득 재미있어서 한참 웃는다. 온갖 도깨비를 눈앞에서 아무리 보아도 무섭다고 여기지 않던 이들이 ‘이 땅에서 몸하고 삶을 모두 잃고 새로 태어나도록 하는 바퀴(윤회 바퀴)’에 휩쓸려 들어갈 뻔할 적에 비로소 무서웠다고 가슴을 쓸어내리네. 그래, 무서운 일이 있다면 이 몸을 입고 살아가는 이 터에서 하루아침에 목숨을 내려놓고서 떠나는 그때로구나. 죽음이 무섭다기보다 뭔가 아직 해보지 못한 채 이 땅에서 살던 일을 모두 잊어버리고 새로 태어나야 하는 길이 무섭구나. 그렇다면 오늘 하루를 어찌 살 노릇일까? 우리는 하루를 어떻게 맞이하면서 생각을 북돋울 노릇일까? 쳇바퀴를 도는 하루를 살려는가? 스스로 삶길을 짓는 꿈으로 나아가는 사랑으로 한 걸음씩 내딛으려는가?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