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파리 공주 6
히가시무라 아키코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시렁 140


《해파리 공주 6》

 히가시무라 아키코

 최윤정 옮김

 학산문화사

 2011.10.25.



  학교를 다니면서 동무를 ‘딴이름(별명)’으로 부른 일이 아예 없다시피 합니다. 학교를 마치고 회사란 곳에 다닐 적에도 그랬고, 아이를 낳아 돌보는 오늘날에도 이 말씨는 그대로입니다. 스스로 붙인 새이름 아닌, 사람들이 문득 억지로 함부로 붙인 딴이름은 그이 삶이나 넋이나 꿈하고는 동떨어지기 일쑤라고 여겨, 그런 딴이름을 제 혀에 얹으면 제 혀도 함께 망가지리라 여겼어요. 《해파리 공주》 여섯걸음을 보면 스스로 깎아내리며 살아가는 아가씨들이 모인 곳에서 그동안 그이들 스스로 얼마나 깎아내렸는지뿐 아니라, 둘레에서 놀리는 이름을 듣고 살았는가를 털어놓는 대목이 나옵니다. 남들이 딴이름으로 부를 적에도 쓰라렸을 테지만, 이런 일을 오랫동안 겪은 나날을 입밖으로 털어놓는 일도 쓰라리겠지요. 그러나 이렇게 입밖으로 지난자국을 털어놓으면서 거듭날 수 있어요. 이제는 그깟 딴이름이란 ‘참된 내 모습’이 아닌 줄 안다고, 앞으로는 스스로 새이름을 지어서 이 새이름에 걸맞게 꿈길을 걷겠다는 마음이 된다고 밝힐 만해요. 그러니 ‘해파리 꽃옷’을 꿈꿀 만하고, 이 꽃옷을 함께 지으면서 ‘남들 눈치 아닌, 우리 마음눈으로 스스로 바라보는 길’에서 이름도 삶도 사랑도 찾아나설 수 있어요. ㅅㄴㄹ



“난 무려 초·중·고를 통틀어 별명이 ‘오오야마 노부요’였어. 밤바 씨는 아마 ‘아프로’였을 테고, 지지 님은 아마 ‘유령.’ (마야야 씨는 별명이) 좋잖아. ‘대나무 빗자루’라니, 부러울 정도야. ‘킬러’도 폼 나잖아. 키가 크고 마른 게 부끄럽다니, 전국의 뚱녀가 들었다간 맞아 죽을지도 몰라.” (122∼123쪽)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