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멸의 그대에게 4
오이마 요시토키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만화책 즐겨읽기 771



마냥 걷기만 한다면

― 불멸의 그대에게 4

 오이마 요시토키/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1.31.



“거절하겠어. 분명 형한테 버림받은 건 불행한 일이었어. 하지만 그걸 뛰어넘고 손에 넣은 건, 내게는 기적에 가까워! … 다들 내 소중한 보물이야. 나한테서 두 번 다시 빼앗아갈 생각 마!” (26∼27쪽)


“난 왜 노인네일까 싶어서 말이야. 무슨 수를 써도 구구보다 내가 먼저 죽는다는 것이 한스럽지 뭔가. 녀석이 독립해 어른이 되어서 자기 좋아하는 길을 걷고, 자기 되고 싶은 게 되는, 그런 당연한 인생을 살았으면 좋겠거든. 내 그걸 전부 지켜본 다음에 죽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꼬.” (42쪽)


“하지만 앞으로는 그러지 못할 거야.” “왜?” “분명 그게, 그게 룰이기 때문일 거야.” “누가 정한 건데.” “……” “자기 삶의 방식은 자기 스스로 쟁취하는 거야! 구구!” (55쪽)


“그렇게 안 돼. 나, 강해질 거야. 결심한 이상 생각을 해야 해. 그 검은 놈의 뜻대로 되는 거라고 해도, 아무 생각 없이 마냥 걷기만 하는 건 내가 바라는 게 아냐.” (164쪽)



  아프면서 큰다고도 말합니다. 아픈 일을 겪어서 딛고 일어서면 한결 튼튼할 테니, 틀림없이 큽니다. 이와 맞물려 기쁘면서 크기도 해요. 기쁘게 뛰놀면서 크고, 기쁘게 노래하면서 큽니다. 그리고 기쁘게 배우면서 커요.


  때로는 배움길이 슬프거나 아플 수 있어요. 그러니 슬프거나 아프게 배우면서 크기도 하는데, 여러모로 살피면 우리는 언제나 배웁니다. 어느 때에는 아프게 배우면서 크고, 어느 때에는 환하게 웃고 노래하고 배우면서 큽니다.


  만화책 《불멸의 그대에게 4》(오이마 요시토키/김동욱 옮김, 대원씨아이, 2018)은 차츰 크는 흐름을 보여줍니다. 죽음이 없이 늘 되살아나는 아이뿐 아니라, 이 아이를 둘러싼 모든 사람이 저마다 조금씩 자라면서 삶을 새롭게 보는 이야기를 다루어요.


  그런데 누구는 선뜻 크고 싶지 않습니다. 나이도 많고 돈이나 이름값이 높아요. 누구는 나이도 돈도 이름값도 적으나 굳이 클 마음이 없어요. 있으면 있는 대로 새로운 자리를 바라보지 않기에 크지 못합니다. 몸은 커져도 마음이 크지 못하지요. 이와 달리 있거나 없거나 가리지 않고서 새길을 바라는 사람은 언제나 즐겁게 큽니다.


  크고 싶은 사람은 마냥 걷기만 하지 않아요. 걸음마다 꿈을 되뇝니다. 열 걸음을 떼면 열 걸음마다 꿈을 읊고, 천 걸음이나 만 걸음을 디디면 바로 천 걸음이나 만 걸음만큼 꿈을 노래해요.


  누가 꿈을 이루면서 새롭게 즐거울까요? 누가 꿈을 못 이루면서 늘 쳇바퀴나 제자리걸음일까요?  ‘불사’라는 아이는 앞으로 얼마나 더 커야, 마음에 흐르는 목소리를 새롭게 읽으면서 스스로 꿋꿋하게 일어서며 삶에 맞설 수 있을까요? 2018.4.29.해.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시골에서 만화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