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
파울로 코엘료 지음, 이상해 옮김 / 문학동네 / 200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로니카는 그녀의 남은 인생이 너무 뻔해서(?)...
그리고 자신이 세상에 아무런 쓸모가 없는 존재처럼 느껴져서
자살을 시도하지만...미수에 그치고...
빌레트라는 정신병원에 입원(?)하게 되는데...
수면제 과다 복용의 결과 심장에 치명상을 입어
일주일밖에 살 수 없다는 진단을 받고
자신이 원하던 바를 이루게 되지만...
정작 자신의 생이 며칠 안 남게 되자
불끈 불끈 삶의 욕구가 되살아나게 되고
드디어 그녀의 마지막이 날이 다가 오자
뜻밖의 결과가 그녀를 기다리고 있는데...
--------------------------------------------------------------
누구나 한번쯤은 죽기로 결심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물론 그걸 실행에 옮기는 사람은 극히 드물지만...
자신이 처한 현실이 힘겹기 때문일 수도 있고,
베로니카와 같이 삶에 더 이상 의미를 찾을 수 없어서 일 수도...
나도 내가 왜 살아야 하는지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기에
베로니카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가 갔다.

우리는 누구나 시한부의 인생을 살아가고 있다.
즉 하루하루 죽어가고(?) 있는 것이다. 단지 그걸 실감하지 못할 뿐...
베로니카도 자신의 삶이 며칠 남지 않았다는 진단을 받고 나서야
삶의 소중함과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아직 해보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게 되어
남은 며칠을 정말 치열하게 살려고 하는데...
그녀에게 다시 하루가 주어지자 정말 기적과도 같이 느껴지게 되었다.

우리는 늘 소중한 것을 잃게 되어서야
그 존재의 소중함을 깨닫는 안타까운 습성을 가지고 있다.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 그리고 내가 가진 것들의 소중함을
늘 잊지 않도록 해야겠다.

이 책은 내게 삶의 소중함을 벅찬 감동으로 일깨워줬다.
베로니카에게 다시 하루의 기적같은 삶이 주어졌을 때
느껴지는 전율이란 아직 잊을 수가 없다.
늘 하루하루가 생의 마지막 날인 것처럼
그리고 그 다음날이 기적같은 선물인 것처럼
소중하게, 열심히 살아야겠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연금술사
파울로 코엘료 지음, 최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0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아의 신화를 이루기 위해 보물을 찾아 나서는
양치기 산티아고의 모험을 그린 파울로 코엘료의
이 책은 인생의 교과서라 할 정도로
주옥같은 삶의 교훈으로 수놓여져 있다.
--------------------------------------------------------------
'인생을 살맛나게 해주는 건 꿈이 실현되리라고 믿는 것이지'

'이 세상에는 위대한 진실이 하나 있어. 무언가를 온 마음을 다해 원한다면, 반드시 그렇게 된다는 거야.'

'자아의 신화를 이루어내는 것이야말로 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부과된 유일한 의무지. 자네가 무언가를 간절히 원할 때 온 우주는 자네의 소망이 실현되도록 도와준다네.'

'어떤 식으로든 인생의 모든 일에는 치러야 할 대가가 있다.'

'행복의 비밀은 이 세상 모든 아름다움을 보는 것, 그리고 동시에 숟가락 속에 담긴 기름 두 방울을 잊지 않는 데 있도다.'

'어떤 일이 실제로 일어나는 대로 세상을 보는 게 아니라 그렇게 되었으면 하고 바라는 대로 세상을 보는 거지.'

'기회가 가까이 오면 우리는 그걸 이용해야 합니다. 기회가 우리를 도우려 할 때 우리도 기회를 도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합니다. 그것을 은혜의 섭리라고 하기도 하고'초심자의 행운'이라고도 합니다.'

'세상에는 세상 사람들이 모두 이해할 수 있는 어떤 언어가 존재한다. 그건 사랑, 열정, 무언가를 바라고 믿는 마음으로 만들어지는 감동의 언어였다.'

'누구나 자기가 원하거나 필요로 하는 것을 이룰 수 있다면 미지의 것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

'우리 인간들이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가 현재 갖고 있는 것들을 잃는 일이오. 하지만 이러한 두려움은 우리의 삶과 세상의 역사가 다같이 신의 커다란 손에 의해 기록되어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나면 단숨에 사라지는 거라오.'

'배움에는 행동을 통해 배우는, 단 한 가지 방법이 있을 뿐이네.'

'그대의 마음에 귀를 기울이게. 그대의 마음이 모든 것을 알 테니. 그대의 마음은 만물의 정기에서 태어났고, 언젠가는 만물의 정기 속으로 되돌아갈 것이니.'

'무언가를 찾아나서는 도전은 언제나 '초심자의 행운'으로 시작되고, 반드시 '가혹한 시험'으로 끝을 맺는 것이네.'

'꿈을 이루지 못하게 만드는 것은 오직 하나, 실패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일세.'

'사랑을 할 때 우리는 천지만물 중의 그 어느 것이라도 될 수 있어. 사랑을 할 때 우리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이해할 수가 있어. 모든 게 다 우리 마음속에서 일어나니까.'

'우리 모두 자신의 보물을 찾아 전보다 더 나은 삶을 살아가는 것, 그게 연금술인 거지.'

'연금술사들이 하는 일이 바로 그거야. 우리가 지금의 우리보다 더 나아지기를 갈구할 때,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들도 함께 나아진다는 걸 그들은 우리에게 보여주는 거지.'

'사랑은 만물의 정기를 변화시키고 고양시키는 힘이야.'

'사랑을 하게 되면 항상 지금의 자신보다 더 나아지고 싶어하니까.'
--------------------------------------------------------------
인생의 연금술을 가르쳐 주는 이 책은 내게 큰 자극을 주었다.
내 마음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내 맘이 진정 원하는
자아의 신화를 이루라는 것.
쉬운 듯 하면서도 어려운 이 일은
내가 살아있는 동안 끝없이 노력해야 할 일인 듯 하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