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텅페이 삼국지 강의 - 역사보다 재미있고 소설보다 깊이 있는
위안텅페이 지음, 심규호 옮김 / 라의눈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삼국지는 어릴 때부터 책이나 게임, 드라마, 영화 등으로 항상 접하는 소재라 익숙하면서도

다양한 인물들의 수많은 얘기들이 담겨져 있어 아무리 봐도 지겨워지지 않는다.

최근에도 삼국지의 등장인물들을 바탕으로 한 '삼국지에서 배우는 인생수업'이나 제갈량의 '장원'

통해 삼국지와의 인연을 계속 이어나갔는데, 이번에는 중국에서 현재 가장 인기 있는 강사 중

한 명이라는 위안텅페이가 방대한 삼국지의 내용을 51강으로 정리한 책이라고 그래서 국내에서

여러 사람의 번역본으로 출시되고 있는 10권 짜리 삼국지를 읽지 못한 아쉬움을 달랠 수 있을 거라

기대가 되었다.

 

보통 삼국지하면 나관중의 소설 '삼국지연의'와 진수의 사서 '삼국지'가 대표적인데

두 책의 내용이 서로 다른 경우가 적지 않다. 아무래도 나관중의 소설 '삼국지연의'는 소설이기에

역사적 사실에 기초하긴 했지만 소설로서의 재미를 위해 작가의 상상력이 발휘된 부분이 적지 않다. 그래도 대중에겐 소설 삼국지연의가 더 친숙하기 때문에 소설의 내용을 진실을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에선 소설과 사서 사이의 적절한 지점을 기준으로 얘기를 펼쳐나간다. 

한나라가 망국의 길로 접어들게 만든 황건의 난을 시작으로 사마염의 진나라가 오나라를 멸망시키고 다시 삼국을 통일할 때까지의 약 100년 간의 역사를 압축해서 담아내고 있는데 

그동안 우리가 알던 삼국지의 내용과는 사뭇 다른 내용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다.

우리가 '삼고초려'로 잘 알고 있는 유비가 제갈량을 군사로 영입하기 위해 세 번이나 직접 찾아갔다는

얘기는 이 책에선 오히려 제갈량이 직접 유비를 찾아갔다는 또 다른 버전이 있음을 소개해

뭐가 진실인지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적벽대전도 흔히 제갈량의 신출귀몰한 능력으로 유비와 손권

연합군의 승리를 이끌었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 책에선 소설에서 제갈량을 신격화한 것에 불과하고

가장 큰 공을 세운 인물은 주유라고 말한다. 주유의 죽음도 소설에선 제갈량에게 당한 것에 분을 이기지 못하고 죽은 것처럼 묘사하고 있지만 그냥 병에 걸려 죽은 것일 뿐이라니 전반적으로 

소설은 유비의 촉과 제갈량에 대해 과장된 내용이 상당수 있다고 생각하면 적절할 것 같았다.

소설 삼국지가 유비의 촉을 정통으로 보는 바람에 주로 제갈량이 북벌에 실패하고 죽는 시점까지는

대부분의 내용을 알고 있지만 그 이후의 역사나 내용은 솔직히 잘 몰랐는데 이 책을 읽으니

사마염이 중국을 다시 통일할 때까지 무슨 일이 있었는지를 대략이나마 파악할 수 있게 되었다.

무려 850페이지가 넘는 상당한 분량의 책이었지만 마치 얘기를 들려주는 것처럼 편안한 문장으로 구성되어 있어 쉽게 읽을 수 있는 책이었는데 삼국지의 방대한 얘기의 핵심만을 잘 정리해서

삼국지를 읽는 묘미를 제대로 알 수 있게 해준 책이었다. 


댓글(9)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야상곡(夜想曲) 2017-09-20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성분들 일수록 사서와 고전을 필히 읽을필요가 있습니다. 여성분들은 남성이 놓치는 상황이나 예민한 부분을 훨씬 더 잘 잡아내기 때문이죠.

sunny 2017-09-20 23:23   좋아요 0 | URL
아무래도 삼국지같은 책들은 남성 취향이 다분하긴 하지만 여성분들 중에도 취향에 맞는 분들이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야상곡(夜想曲) 2017-09-20 23: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취향의 문제가 아닌 생존의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역사와 현재는 대부분의 남성들이 주도해온 역사이기에 남성들의 생각을 읽기 위해서라도 여성들이 필히 사서와 고서들을 냉철히 연구할 필요가 있습니다 지금 이 세상에서 인문학이 단순히 취미따위로 대두되는게 아니니까요

sunny 2017-09-21 00:05   좋아요 0 | URL
생존을 위해 사서와 고전을 읽으려고 하는 여성들이 그리 많지는 않을 것 같은데요(남성도 마찬가지겠죠). 분명 읽으면 삶에 도움이 되겠지만 소설도 읽지 않는 세상에 생존을 위해 인문학 서적을 보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런지는 모르겠습니다. 남녀를 불문하고 관심이 있는 사람이나 찾아보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야상곡(夜想曲) 2017-09-21 01: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더욱 안타까운 현실인거죠 다른 고전들은 별개로 친다지만 역사만큼은 반드시 인간이 배우고 알아야 하니까요 그리고 삼성이나 엘지같은 대기업들도 귀곡자와 전국책,상군서,한비자,손자,오자,36계,관자 등의 서책을 연구하고 관심을 가지는데 우리나라 일반 서민들은 이러한 서책이 있다는 것도 모르는 상황이라 너무 아쉽습니다.

sunny 2017-09-21 20:06   좋아요 0 | URL
네. 저도 공감합니다. 고전에 대한 관심들이 많이 부족하죠.

야상곡(夜想曲) 2017-09-21 2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리고 역사를 강의하는 일부 유명강사들 경우 역사적인 사실을 호도하고 있는것같습니다. 설민석이 가장기억에 남는데요 어쩌다어른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몽고 기마병에 대해 잘못 설명했는데 설민석이 몽고군에 대해서 몰랐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야상곡(夜想曲) 2017-09-21 2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무튼 고전과 사서에 대한 관심이 매우 절실한것 같습니다!!!!!

sunny 2017-09-21 23:43   좋아요 0 | URL
네. 교육이나 제도적으로라도 고전을 읽게 만드는 게 필요한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