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 이즈 파리 This is PARIS - 2024~2025년 최신판 디스 이즈 시리즈
김민준 외 지음 / TERRA(테라출판사)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파리를 여행한 지가 벌써 21년이 지났다. 첫 유럽여행을 서유럽 패키지로 다녀왔는데 그때는 아무 생각도

없이 그냥 따라만 다니다 보니 편하긴 했는데 지나고 나서 돌아보면 아쉬운 점도 많았다. 요즘과 같이

많은 정보를 쉽게 접할 수 있는 환경이었다면 미리 많은 걸 준비하고 가서 더 많은 보고 느꼈을 것 같은

생각이 들긴 하는데 다음에 언제 갈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그때는 내 취향대로 자유여행을 떠나고 싶다.

암튼 그동안 '디스 이즈 스페인'을 비롯해 테라 출판사에서 나온 여러 권의 '디스 이즈 ~' 시리즈를 

읽어봤는데 자유여행의 알찬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이번 파리편도 기대가 되었다.



먼저 책 표지를 펼치면 바로 책 안의 책이라 할 수 있는 파리 맵북을 만날 수 있다. 파리 전도를 비롯해

파리를 9부분으로 나눈 지역별 지도에 파리 메트로 등 노선도는 물론 베르사유 등 파리 근교 여행지

지도와 실용 영어 회화, 위급 상황 시 알아두면 유용한 정보까지 포함하고 있어 유용한 핵심 정보들을

수록하고 있었다. 책에서 분리할 수 있어 휴대성도 도모했다. 이제 본격적인 여행 정보로 들어가기에

앞서 맛보기(?)로 '파리 여행 준비'가 나오는데 파리에서 가장 아름다운 뷰 포인트들을 보여주면서

분위기를 돋군다. 그리고 미식의 고장답게 파리의 다양한 음식들과 쇼핑 정보들을 집중 탐구한다.

다음으로 프랑스 역사 속 파리 건축 & 예술 기행을 다루는데 로마 시대부터 현대까지 각 시대별 간략한

프랑스 역사와 더불어 당대의 유명 건축 및 예술 작품을 선보인다. 개인적으론 파리의 여러 미술관들을

많이 다니고 싶은데 뮤지엄 패스에 관한 정보가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았다. 이제 본격적인 파리 구역별

안내가 시작되는데 에펠탑과 앵발리드를 시작으로 조금은 생소한 몽소 공원과 그 주변까지 파리의

핵심 여행지들을 14개의 구역으로 나눠 각 지역에 있는 명소들에 대한 알찬 정보를 제공해준다. 여행에

있어 교통 관련 정보도 빼놓을 수 없는데 좀 복잡해보이는 파리의 승차권을 잘 정리해놓고 있어 나중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마지막으로 파리 근교 가이드로 파리 인근 지역의 핵심 여행지들까지 망라하고 있는데 대표적인 명소인

베르사유를 필두로 고흐의 마지막을 기억하는 오베르 쉬르우아즈, 성들로 유명한 퐁텐블로, 샹티이,

모네의 수련 정원을 품고 있는 지베르니와 내가 꼭 가고 싶은 몽생미셸 등 파리와 함께 여행하기 좋은

장소들에 대한 정보들까지 수록하고 있다. 이 책을 보니 역시 파리는 세계 최고의 여행지임을 새삼

실감하게 되었는데 언젠가 이 책과 함께 파리를 누빌 날이 어서 빨리 오기를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