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칙한 예술가들 - 스캔들로 보는 예술사
추명희.정은주 지음 / 42미디어콘텐츠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술가들은 아무래도 일반인들과는 뭔가 다른 게 있다고 흔히 생각하는데 그들의 삶도 일반인들보다

훨씬 파란만장한 것 같다. 특히 예술가들이 이성들에게 좀 인기가 있다 보니 화려한(?) 연애사를 자랑

하는 경우들이 많은데 그래서 아마 이 책의 제목에 '발칙한'이란 표현이 들어간 게 아닌가 싶다. 이 

책은 음악가 15명과 미술가 15명의 시끌벅적한 사생활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음악가 쪽 저자는 알고

보니 예전에 읽었던 '알아두면 쓸모 있는 클래식 잡학사전'의 저자였는데 음악가들의 사생활 뒷조사(?)

전문가라 할 수 있었다.


음악가쪽에선 대부분 등장인물과의 가상 인터뷰로 시작을 하는데 먼저 가짜 뉴스에 시달렸던 비발디로

시작한다. 사제이기도 했던 비발디가 제자였던 안나 지로와의 스캔들로 곤혹을 치루는데 법원 결정까지

받았음에도 염문설이 수그러들지 않자 비발디는 고향 베네치아를 떠나 빈으로 갈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모차르트의 아내 콘스탄체는 악처라는 얘기가 있지만 이 책에선 그런 증거가 없고 오히려 이들

부부가 금슬이 좋았다고 한다. 베토벤의 불멸의 연인의 정체 탐구를 거쳐 남편 파가니니의 목숨같은

바이올린을을 박살내버린 아내 비안키의 얘기를 들려준다. 아무래도 남성 음악가와 그의 연인들 얘기가

많이 나오지만 마리 플레옐이란 여성 피아니스트는 베를리오즈를 배신하고 부자와 결혼했다 리스트와

바람이 나서 국민 불륜녀의 오명을 썼고, 바람둥이 리스트도 카롤리네를 사랑했지만 운명의 장난처럼

끝내 결혼을 하지 못했다. 이렇게 이 책에 등장하는 음악가들의 사랑은 일부러 그런 사람들만 골랐는지

모르겠지만 평탄하게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한 결혼생활을 한 경우가 거의 없었다.


음악가들 못지 않게 미술가들도 사생활이 원만한 경우는 드물었는데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다 빈치로 

포문을 연다. 다 빈치는 결혼을 하지 않은 동성애자였고 그와 견줄 수 있는 르네상스 대표 미술가인 

미켈란젤로도 결혼을 하지 않은, 남성의 신체적 아름다움을 선호하는 미적 취향을 가졌다. 중세 이후로 

동성애가 금기시되었다가 최근에는 좀 관대해진(?) 편인데 마지막을 장식한 앤디 워홀과 데이비드 

호크니 모두 동성애자였다. 바람둥이 나쁜 남자들도 스타 미술가들의 기본 캐릭터(?)라 할 수 있었는데 

카미유 클로델을 망가뜨린(?) 로댕이나 정력을 주체 못한 피카소, 프리다 칼로를 더 유명하게 만들어준 

디에고 리베라 등의 활약상을 만날 수 있었다. 아들 때문에 마지못해 결혼했던 까칠한 남자 폴 세잔이나 

의외로 갈라라는 한 여자에게 충실했던 달리 등 그동안 몰랐던 얘기들도 많이 알게 되었는데 예술가

들은 역시 좀 개성과 민감한 성격을 가진 경우가 많다 보니 사생활에서도 바람 잘 날이 없는 경우가 

많았다. 이렇게 예술가들의 파란만장 로맨스는 그들의 빛나는 작품의 소중한 재료가 된 것 같은데 

역시나 뒷담화같은 예술가들의 흥미진진한 사연들을 보면서 그들의 삶과 작품 세계를 조금 더 이해

하게 되는 시간을 마련해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