톨스토이의 인생론 메이트북스 클래식 11
레프 니콜라예비치 톨스토이 지음, 이선미 옮김 / 메이트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적인 대문호로 명성이 높은 톨스토이는 단순히 작가로서만이 아니라 위대한 사상가로서 톨스토이즘

이라 불릴 정도로 나름의 사상 체계를 완성했다고 할 수 있다. 사실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니나' 등

그의 대표작들은 아직 읽어보지 못해 뭐라 얘기하기가 어렵지만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라는 그의

단편집을 예전에 읽으면서 받은 인상으론 그의 작품들은 인생의 교과서로 삼기에 충분하다는 느낌을

받았었다. 본인 스스로 이 책 '인생론'에 그가 읽었던 책들에서 얻은 주옥같은 문장들을 자신의 것으로 

완전히 소화한 후 수록했고, 삶에 대한 본인의 생각들을 고스란히 담아내어 어떻게 보면 그의 사상을

집대성한 책이라고 볼 수도 있다. 임종하는 순간에도 이 책의 한 부분을 딸에게 읽게 했다고 하는데

도대체 어떤 책인지 정말 궁금했다.



이 책에선 한 페이지 분량의 짧은 내용으로 총 140개의 주제를 담고 있는데 주제별로 체계적인 구성인

것 같지는 않았다. 다른 사람의 글인 경우에는 우측 하단에 그 출처를 간략하게 밝히는데 구체적인

책 등을 언급하지는 않아서 좀 아쉬운 부분은 있다. 이는 톨스토이 스스로 일부러 그렇게 처리했는데

누가 어디에서 이런 말을 한 게 중요한 게 아니라 그 내용 자체가 중요하다는 취지인 것 같다. 첫 번째

글인 '삶의 목적을 알고 있어야 한다'에선 '모든 새는 항상 둥지를 어디에 틀어야 할지 알고 있고, 이는

삶의 목적을 알고 있다는 것인데, 모든 창조물 가운데 가장 지혜롭다는 인간은 왜 새도 알고 있는 인생의

목적을 알지 못할까? '라면서 일침을 가한다. 전반적으로 다른 현자들의 얘기와 같이 지금 현재에 

충실하라는 취지의 얘기를 반복하는데 역시 진리는 어디서나 통하는 것 같다. 인용한 글의 출처를 

보면 톨스토이의 독서 범위를 짐작할 수 있는데, 공자, 노자 등 중국 철학자는 물론 법구경 등 다른 

종교에서도 인용을 하고 있어 폭넓은 독서를 하였음을 스스로 증명했다. 행복과 선의 구분과 관련해선 

행복은 자기 자신만을 위해 바라는 것이고, 선이란 자신과 타인을 위해 바라는 것으로 행복은 투쟁을 

통해 얻을 수 있지만 선은 겸손을 통해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사랑, 겸손, 침묵 등 일반적으로 중요시

되는 가치들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에 대한 조언을 들려주는데 충분히 

공감 가는 내용들이 많았지만 문제는 얼마나 실천할 수 있느냐가 아닐까 싶었다. 그리고 작품 해제를 

보니 이 책에 담긴 내용이 '인생론'의 모든 내용이 아닌 그중에서도 핵심 내용을 뽑아 수록한 편역서라 

하니 완역본을 읽어볼 필요도 있을 것 같은데, 핵심만 담은 가벼운 분량이라 언제 어디서든 가까이 

두고 읽으며 그가 전하고자 하는 삶의 지혜를 배울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