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외 서커스
고바야시 야스미 지음, 민경욱 옮김 / 하빌리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고바야시 야스미의 작품은 '앨리스 죽이기''분리된 기억의 세계'를 읽어봤는데 둘 다 작가의 독특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라 할 수 있었다. 이번에 나온 이 책도 흡혈귀 군단과 서커스 단원들과의 

한판 대결이라는 특이한 설정으로 기존에 흔히 볼 수 있었던 작품들과는 사뭇 다른 스타일의 작품을 

선보인다. 


흡혈귀라고 하면 보통 드라큘라를 필두로 인간을 비롯한 동물의 피를 빨아먹고 사는 존재인데 이 책에

등장하는 흡혈귀들은 단순히 피를 빨아먹는 걸 넘어서 초능력자라 할 정도로 날아다니는 건 기본이고

엄청난 힘과 몸을 재생시킬 수 있는 능력까지 갖춰 거의 불사신에 가깝다고 할 수 있었다. 이런 흡혈귀

들과 연약한(?) 인간이 맞서 싸운다는 건 어불성설이라 할 수 있었는데 이 책에선 서커스 단원들이 

자신들의 특별한 재주를 십분 발휘하여 계란으로 바위치기에 나선다. 임금 체불로 단원들이 상당수 떠나고 열 명만 남은 인크레더블 서커스단 앞에 난데없이 등장한 흡혈귀들은 서커스단을 자신들을 

잡으러 온 특수부대로 오인하며 간보기를 하다가 특수부대원들이 아님을 눈치채자 본격적인 공격을

가하기 시작한다. 문제는 흡혈귀들이 서커스 단원들을 평범한 사람들로 보고 너무 앝잡아 보았다는

점인데 서커스 단원들을 가지고 놀다가 그들의 예상을 초월하는 반격을 당하면서 잔뜩 독이 올라 

본격적인 혈투를 벌이는데 객관적인 전력에서 절대 열세인 서커스 단원들이 자신들의 특기를 이용해

결사항전을 하자 불사신으로 여겨졌던 흡혈귀들이 치명상을 입고 심지어 죽기까지 한다. 아무래도 

이 책의 백미는 흡혈귀들과 서커스 단원들과의 대결이라 할 수 있는데 생동감 넘치는 장면들이 펼쳐져

영화로 만들어지면 더욱 인상적이지 않을까 싶었다. 여기저기서 흡혈귀들과 서커스 단원들 사이에 

각개전투가 벌어지는 가운데 흡혈귀들이 하나둘 쓰러져나가자 전세는 점점 역전된다. 그래도 일당백인

흡혈귀들에 맞서는 서커스 단원들의 자세가 놀라울 정도였는데 대부분의 평범한 사람이라면 공포에

질려 도망가는 것 외엔 아무것도 못할 상황임에도 침착하게 전략을 세워 맞서 싸우는 모습이 비범한

인물들이라 할 수 있었다. 과연 인간과 흡혈귀의 한판 대결이 어떻게 될지 점점 절정으로 치닫는 가운데

뜻밖의 반전으로 전세가 잠시 휘청되지만 대세를 거스르긴 어려웠다. 기존에 좀비가 등장하는 작품은

여럿 보았지만 초능력자(?) 흡혈귀에 맞서 싸우는 작품은 나름 신선하다고 할 수 있었는데 그 어떤

상황에서도 냉정하게 자신의 능력을 십분 발휘하면 아무리 막강한 상대라도 이겨낼 수 있음을 보여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