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로스타임 - Novel Engine POP
니시나 유키 지음, 제로키치 그림, 조민경 옮김 / 영상출판미디어(주)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오후 1시 35분. 나만 빼고 온 세상이 정지한다. 영문을 알 수 없는 일이 매일 오후 1시 35분이 되면

한 시간 정도 발생하자 남자 고등학교를 다니며 모태솔로의 삶에서 벗어날 가망이 없어 보이던

아이바 코지는 시간 정지 현상이 발생하는 동안 여자와의 스킨십을 꿈꾸며 이웃에 있는 남녀공학인

키비노 학교에 자전거를 타고 갔다가 우연히 자신과 똑같이 움직일 수 있는 미소녀 여학생

시노미야를 만나게 되는데...

 

나의 심금을 울렸던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이후 최근에 라이트노벨 계열인 '우리의 새끼손가락은

수식으로 연결되어 있다''너를 사랑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를 읽으면서 하이틴 로맨스물의

풋풋한 매력을 다시 맛보았는데 이번 작품도 그 연장선상에서 과연 어떤 얘기가 담겨 있을지 궁금했다.

제목에 축구에서 나오는 로스타임이 들어가 있어 시간을 가지고 장난하는 게 아닌가 싶었더니 역시나

시간이 정지되는 황당한 상황을 소재로 하고 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처럼 타임리프는 SF소설의

단골 소재지만 이 책에선 애니메이션 '이상한 나라의 폴'에서처럼 특정 사람들을 제외한 세상 전부의

시간이 정지되는 설정을 하고 있다. 혈기왕성한 남고생답게 시간 정지된 상황에 응큼한(?) 수작을

시도하려 하지만 자신과 같은 능력(?)을 가진 미소녀를 만나게 되면서 아이바의 꿈은 좌절되고

시노미야와 두 사람만의 특별하고 비밀스런 시간을 공유하게 되면서 두 사람 사이의 미묘한 감정이

싹트게 된다. 이 특별한 시간에 아이바는 신이 빠뜨린 시간이란 의미로 '로스타임'이라고 부르자고

시노미야에게 간신히 허락을 받는데 로스타임 동안 두 사람이 한 일들은 로스타임이 끝나면 자동으로

로스타임이 시작되기 직전 순간으로 리셋된다는 특징이 있었다. 오직 두 사람의 기억 속에서만

로스타임 동안의 일이 남아 있는데 두 사람은 로스타임 동안 동물원에 가서 북극곰 껴안아 보기 등

실제 시간에선 할 수 없는 기발한 일들을 함께 하면서 자신들만의 추억을 만들어나간다. 그리고

요리가 취미인 아이바가 시노미야에게 자신이 정성껏 만든 음식들을 주자 그녀는 엄청난 식탐으로

화답한다. 이렇게 둘만의 알콩달콩한 로스타임도 아이바가 그녀의 비밀을 알게 되면서 위기를 맞게

되는데...

 

시노미야에게 뭔지 모를 비밀이 있을 거라곤 충분이 예상했고 드러난 비밀도 예상 범위 내라 할 수

있었다. 판타지적 요소들이 있다 보니 아무래도 현실감이 좀 떨어질 수밖에 없었는데 제3의 인물이

등장하면서 두 사람의 관계는 딱 신파조로 흘러가고 말았는데 그렇게 마무리 될 줄 알았던 얘기는

마지막에 다시 반전을 이뤄낸다. 어디선가 들어봤던 것 같은 윌슨병이 정말 무시무시한 병임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는데 암튼 비밀이 밝혀지기 전까지의 두 사람 사이의 풋풋한 연애모드는

전형적인 하이틴 로맨스물이라 할 수 있었지만 그럼에도 나름의 설레임을 안겨주었다.

나에게도 만약 이 책에서의 '로스타임'이 주어져서 오직 나만의 시간이 생긴다면, 아니 이런

로스타임을 함께 공유할 특별한 누군가가 있다면 어떨까 하는 행복한 상상을 하게 만들어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