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것이었던 소녀 스토리콜렉터 41
마이클 로보텀 지음, 김지선 옮김 / 북로드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찰리의 친구인 시에나가 온 몸에 피범벅이 된 채 조 올로클린의 집 문을 두드리고 정신을 잃는다.

시에나의 집에선 전직 경찰이었던 그녀의 아버지가 처참하게 살해된 시체로 발견되고 뭔가 알고 있을

시에나는 제대로 얘기하기를 거부하여 유력한 용의자로 체포되자 조 올로클린은 진실을 알아내기 위한

힘겨운 여정을 시작하는데...

 

설 연휴를 맞아 고히 모셔두었던 조 올로클린 시리즈를 꺼내들었는데 3편인 '산산이 부서진 남자'

이어 시리즈 4편인 이 책에선 3편에서 2년 정도가 지난 시점의 얘기가 펼쳐진다. 3편에서 악랄한

범인에게 아내와 딸이 납치당하는 충격적인 일을 겪은 조 올로클린은 아내 줄리안에게 별거를 당하고

불쌍한(?) 모습을 보여주는데 언제나 사건을 몰고다니는 그에게 이번에도 저절로 사건이 찾아온다.

딸의 친구인 시에나가 아버지를 죽인 혐의를 받는 가운데 시에나가 아버지로부터 성적 학대를 받았고

현재도 누군가와 부적절한 관계에 있음을 알게 되지만 시에나는 그 누군가를 보호하려는 듯 입을 제대로

열지 않는다. 14살인 시에나와 부적절한 관계에 있는 것으로 보이는 학교 연극 교사인 고든 앨리스는

현재 아내도 교사와 학생 관계일 때 만났고 전처도 의문의 행방불명 상태로 상당히 악취가 풍기지만

아무런 증거가 없어 어떻게 하지 못한다. 전편에서도 오지랖이 넓어 경찰보다 더 열정적으로 사건에

개입했다가 엄청난 대가를 치뤄야 했던 조 올로클린은 제 버릇 개 못준다고 자기하곤 상관없다고

생각하면 될 것을(물론 딸 찰리 주변 인물이라 방관할 수만은 없겠지만) 기어이 진실을 알아내기 위해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니다가 결국에는 대형사고(?)를 치고 체포되는 지경에 이르고 만다. 한편

망명신청자들이 있는 하숙집을 폭파해 일가족 5명을 살해한 사건의 재판이 진행되면서 줄리안은

홀로 살아남은 피해자의 통역을 맡게 되고 이 사건은 엉뚱하게도 시에나의 사건과도 연결되는데...

 

이 책에서도 전작과 비슷하게 피해자들을 자유자재로 갖고 노는 파렴치한이 등장한다. 그런

범인에게 넘어가는 피해자들도 미성년자만 아니면 한심하달까 비난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 같은데

암튼 그런 교활한 범인의 농간에 휘둘리는 피해자들 때문에 제대로 된 증거를 찾을 수 없어 사건

수사는 난항에 빠지고 경찰이 해야 할 일을 조 올로클린이 하고 다니면서 또다시 위험을 자초한다. 

정말 못 말리는 조 올로클린의 투지는 여러 문제를 만들지만 결국에는 묻혀질 뻔한 사건의 진실을

수면 위에 드러나게 만들고 막판에는 예상 외의 진실로 나름의 반전의 묘미를 보여줬다. 그동안

국내에 출간된 조 올로클린 시리즈는 드디어 다 정복했는데 아쉬운 점은 시리즈 첫 편을 시작으로

중간중간 출간 안 된 작품들이 적지 않아 제대로 연결이 안 된다는 점이다. 이제 파란만장했던 조

올로클린의 역사를 대략이나마 파악할 수 있었는데 앞으로 어떤 작품들로 찾아올지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