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루진 - 열린책들 세계문학 175 열린책들 세계문학 175
이반 세르게예비치 뚜르게녜프 지음, 이항재 옮김 / 열린책들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интеллиге́нция [인뗄리겐찌야] 러시아어 사전

[여성명사] 지식계급(知識階級), 인텔리겐치아; 정신(두뇌) 노동자; тж. 지식인, 지식층, 지식계급(知識階級), 인텔리


19세기 크림전쟁에서 러시아가 패하고 유럽의 경찰이자 전제주의의 요새였던 러시아의 역할이 막을 내릴 때, 사회는 개혁이 요구되었고, 구시대의 자유주의적 귀족 인뗄리겐찌야는 잡계급 출신의 급진적 인뗄리겐찌야의 도전을 받고 갈등과 대립이 격화되었다고 한다.. 구시대의 인뗄리겐찌야는 그들의 노력으로 이룩한 사회발전에도 불구하고 무능하고 무력하고 실천적이지 못하다고 치부된다. 그 구시대의 인뗄리겐찌야를 루진이 대표하고 대변한다. 어느 허름한 술집에서 막걸리를 마시며 과거에 이루어냈던 투쟁의 역사를 목청껏 이야기하며 민중의 노래를 감격에 겨워 이야기하는 백열전구 아래에서 누르스름하게 찬란하게 빛나는 검붉은 얼굴에 유난히 희고 맑은 눈빛의 선배와 같은 루진이다. 그 루진들 중 어떤 이들은 금배지를 달고 이제는 날렵하지 못한 몸을 가지고 격렬하게 말할 때마다 볼살이 흔들거리고 있을 것이고, 또 어떤 이들은 여전히 공사판 근처의 어느 술집에서 같은 막걸리를 마시며 거칠게 입을 훔치고 있을 것이다. 지금 그들이 무엇을 하든, 여전히 말뿐이고 말이 앞서도, "투쟁" 했던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그들을 서사할 수도 있고, 그리워할 수 있고, 추억할 수 있고, 비난할 수 있고, 사랑할 수 있다.


러시아 문학을 세계 문학의 중심에 우뚝 서게 한 투르게네프의 두 번째 책을 읽었다. 아버지와 아들 다음으로.


「그는 아주 영리한 사람이지만 실제로는 속이 텅 빈 사람입니다… p79


냉정한 사람들처럼 아주 쉽게 사랑에 빠지는 사람들도 없다. p119


뚜르게녜프는 『루진』의 주인공 드미뜨리 루진를 통해 1830~1840년대 자유주의적 인뗄리겐찌야들의 역할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러시아의 사회 발전에 그들이 기여한 적극적인 측면과 현실 앞에서 무력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규명하고자 했다 p189


[References]

크림 전쟁(Guerre de Crimée; Кры́мская война́ Krymskaya voina 또는 Восто́чная война́ Vostochnaya voina ("동방 전쟁"); Kırım Savaşı)은 1853년 10월부터 1856년 2월까지 크림 반도에서 벌어진 전쟁으로, 러시아 제국이 오스만 제국, 프랑스 제2제국, 대영제국과 사르데냐 왕국이 결성한 동맹군에 패배한 전쟁이다. 

출처: 위키피디아

「그는 아주 영리한 사람이지만 실제로는 속이 텅 빈 사람입니다…- P79

냉정한 사람들처럼 아주 쉽게 사랑에 빠지는 사람들도 없다.- P119

뚜르게녜프는 『루진』의 주인공 드미뜨리 루진를 통해 1830~1840년대 자유주의적 인뗄리겐찌야들의 역할을 명확하게 규명하고, 러시아의 사회 발전에 그들이 기여한 적극적인 측면과 현실 앞에서 무력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규명하고자 했다 - P189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월천예진 2020-10-19 23: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읽어보고 싶어지네요. 러시아 문학이 좋아요. ^^;;

초딩 2020-10-19 23:50   좋아요 0 | URL
네 저도 러시아 문학 참 좋아합니다아~~~
 
[eBook] 클린 아키텍처 - 소프트웨어 구조와 설계의 원칙 Program, Programming, Programmer 11
로버트 C. 마틴 지음, 송준이 옮김 / 인사이트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프트웨어 아키텍처의 목표는 필요한 시스템을 만들고 유지보수하는 데 투입되는 인력을 최소화하는 데 있다. p34


간명하게 한 문장으로 소프트웨어 아키텍처의 목표를 잘 설명했다. 원하는 (의도하는) 기능을 가진 시스템을 만들고, 그것을 최소한의 비용으로 유지하는 것이 그 목표일 것이다. 비용은 필요한 사람과 시간, 라이브러리 등 모든 돈 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 그런데 왜 유지 비용이 만드는 것만큼이나 중요할까?


소프트웨어가 가진 본연의 목적을 추구하려면 소프트웨어는 반드시 부드러워야 한다. 다시 말해 변경하기 쉬워야 한다. p44


소프트웨어는 부드럽다는 '소프트'와 제품이라는 '웨어'의 합성어로, 고객의 요구 사항 변경으로 쉽게 변할 수 있다는 뜻이다. 반대인 하드웨어는 기기를 의미하니, 기기, 기계보다는 소프트웨어가 변하기 쉬울 것이다. 우리가 흔히 이 문제는 구조적이고 해결을 위해서는 그 구조와 프레임을 변경해야 한다는 말을 하듯이, 소프트웨어가 제대로 신속하게 저비용으로 변하려면, 그 구조인 아키텍처가 잘 만들어져야 한다.

그래서, 이 책은 저자의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한 휴리스틱으로 잘 설계하는 방법에 관해 이야기한다.

조금, 공중에 뜬 것처럼 손에 딱 잡히지 않는 부분도 많지만, 개발자가 읽어보기에는 너무 좋은 책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 잠언 시집
류시화 엮음 / 열림원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가 눈이 점점 어두워지는 건 어쩔 수 없겠지만

저로 하여금 뜻하지 않은 곳에서 선한 것을 보고

뜻밖의 사람에게서 좋은 재능을 발견하는

능력을 주소서.

그리고 그들에게 그것을 선뜻 말해 줄 수 있는

아름다운 마음을 주소서. 

p16


그리고 만일 인생의 길에서 성공과 실패를 만나더라도

그 두 가지를 똑같은 것으로 받아들일 수 있다면

p18


나는 신에게 나를 강하게 만들어 달라고 부탁했다. 내가 원하는 모든 걸 이룰 수 있도록.

하지만 신은 나를 약하게 만들었다. 겸손해지는 법을 배우도록

p34


다음 번에는 더 많은 실수를 저지르리라.

p124



나는 읽었고, 이렇게 베껴 써보았다.

그러면 내가 한 말이 되는 양

그래서 나의 슬픔이 맑아지는 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디커플링 - 넷플릭스, 아마존, 에어비앤비… 한순간에 시장을 점령한 신흥 기업들의 파괴 전략
탈레스 S. 테이셰이라 지음, 김인수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 한 명의 고객이든, 그 고객이 모인 회사이든, 결국 무엇을 팔기 위해서는 고객의 구매 결정을 끌어내야 할 것이고, 이것은 고객 가치관에 따른 선택을 의미한다.

고객 (customer)의 가치 (value)에 따른 선택 (choose)은 고객이 (인생에서) 중요하다고 판단하는 것 또는 행동의 원칙이나 기준에 따라 둘 이상의 대안에서 최선 또는 가장 적합한 것을 선택하는 것을 의미한다.


Value

a person's principles or standards of behavior; one's judgment of what is important in life.


Choose

pick out or select (someone or something) as being the best or most appropriate of two or more alternatives.



CVC (Customer Value Chain)

CVC는 고객 가치사슬이라고 한다. 일단 고객이 제품이나 서비스를 평가하고 선택한 후 구매해서 소비하는 일련의 과정에서 각 단계는 연결되어있고, 또한 각 단계마다 가치 (value)를 가지고 있다는 것이 CVC이다.

<이미지 출처: Unlocking the Customer Value Chain>

그리고 각 가치는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유형으로 분류된다.

* 가치 창출

   - 고객이 얻고자 하는 가치를 획득하는 것이다.

   - 고객이 이것을 최대화하려고 할 것이다.

* 가치에 대한 대가 지불

   - 획득할 가치에 대한 재화를 지불하는 것이다.

   - 제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가치를 획득하는 것이다.

* 가치 잠식

   - 고객이 원하는 가치를 얻기 위해 희생하는 것을 의미한다.

   - 물건을 사기 위해 오프라인 매장으로 가거나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를 즐기기 위해 광고를 보거나 추천 음악을 들어야 하는 것을 말한다.



인터넷의 세가지 큰 물결

여기서 'CVC를 깨자'는 것은 CVC에서 일부 단계를 분리해서 비즈니스로 만드는 것으로 디커플링 (decoupling)이라고 한다.

이것을 좀 더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현재까지 인터넷에 일어난 다음 세 가지 큰 물결을 이해해야 한다.

1. 언번들링 (unbundling)

   - 기존의 번들링 (bundling) 

      - 전통적으로 미디어 회사는 콘텐츠를 번들링 또는 묶음 판매 방식으로, 고객이 각 콘텐츠를 개별적으로 구입할 때 드는 비용보다 싼 가격으로 판매해서 고객을 위한 가칭 창출을 했다.

      - 소비자가 번들 내의 모든 제품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더 많은 제품을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회사는 가치를 확보했다. 고객이 앨범에 있는 모든 곡을 좋아하지는 않는 경우가 많다.

   - 언번들링

      - 기존의 묶음 판매를 해체해서 개별로 판매하는 것을 언번들링이라고 한다.

      - 애플의 아이튠즈는 TV 시리즈를 한 번에 하나씩 구매해서 소비할 수 있게 했고, 노래도 한 곡씩 살 수 있게 했다.

      - 아마존 킨들은 교과의 개별 장만 사서 볼 수 있게 했다.

      - 이것은 기본 번들링 회사들을 사라지게 하거나 매출을 급감시켰다.

2. 탈중계화 (disintermediation)

   - 재화와 서비스의 탈중계화는 인터넷을 통해서 기존 중개인을 거래에서 제거한 것이다.

      - 우리는 항공권과 숙박소를 예약하기 위해서 여행사를 거의 이용하지 않는다.

      - 넷플릭스는 비디오 대여점을 멸종 위기에 처하게 했다.

3. 디커플링 (decoupling)

   - 고객의 기존 활동에서 특정 부분을 분리해서 비즈니스로 만든 것이다.

언번들링은 제품 수준과 소비 단계에서 발생했고, 탈중계화는 공급 사슬 내에서 발했다면, 디커플링은 고객 활동 단계를 파괴한다는 점에서 기존 기업에게 좀 더 치명적이고 속수무책의 상태를 맞게 한다.

한 업계의 참가자들 사이에 갑작스럽게 벌어지는 상당한 규모의 시장 점유율 변화를 야기하는 디지털 디스럽션 (digital disruption)의 주요인인 디커플링에 대해서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자.



디커플링 (Decoupling)

고객의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평가', '선택', '구매', '소비'의 가치 사슬의 분리해서 비즈니스로 만든다는 사례를 보자.


베스트바이 (Best Buy) 와 쇼루밍 (showrooming)

베스트바이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 소매 판매 업체이다. 하지만 2012년 미국 1,500개 지점 내에 붐비던 사람들은 지갑 대신 스마트폰을 꺼내서 최저가 쇼핑몰을 검색해서 거기서 구매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품만 확인하고 온라인이나 모바일로 실제 구매하는 쇼루밍 (showrooming)이 일어난 것이다. 제품의 평가와 선택은 그대로 베스트바이에서 하고, 구매와 소비는 아마존과 같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한 것이다. 아마존과 같은 인터넷 쇼핑몰이 구매를 분리해서 비즈니스로 만든 것이다. 평가와 선택은 여전히 베스트바이에 남아 있는 것인데, 이것은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해야 하는 비용은 계속 발생하기 때문에 전통적인 경쟁자보다 더 악랄하다. 베스트바이는 여러 가지 대안을 제시했으나 실패했고, 최저가 정책까지 펼치는 고전 끝에, 삼성, LG, 마이크로소프트, AT&T 등의 제조사에게 공간을 제공하고 입점료를 받는 쇼룸 비즈니스를 통해 쇼루밍을 극복했다.

베스트바이의 경우는 '구매'가 분리되었고, 그것이 대부분의 예로 생각할 수도 있지만, 시장의 각 산업에서의 고객 활동은 굉장히 다양하게 세분화된다. 즉, 디커플링이 일어날 수 있는 곳도 많고 형태도 다양하다는 것이다. 우리에게 익숙한 회사들의 비즈니스 모델에 디커플링을 대입해보면 다음과 같다.



디커플링 사례들


- 아마존은 베스트바이에서 구매를 분리했다.

- 코스트코는 연회원 비가 판매이익의 112%에 달한다. 고객이 매우 싼 가격으로 물건을 구매할 수 있으니, '가치에 대한 대가'를 낮출 수 있고, 코스트코는 판매 이윤 감소 이상으로 연회비라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했다.

- 버치박스 (Birchbox). 서브스크립셥 박스 (Subscription Box) 회원제 정기 배송 방식으로 매달 뷰티 샘플을 회원들에게 제공했다. 회원들은 번거롭게 세프라와 같은 오프라인 매장을 가지 않고도 제품을 테스트해볼 수 있고, 구매는 아마존과 같은 쇼핑몰에서 했다. 버치박스는 회원비로 가치를 창출했고, 고객은 오프라인 매장 방문이라는 가치잠식을 없앴다.

- 라이드 해일링 (Ride-hailing). 구매와 소비를 좀 더 세분화한 분리의 예이다. 전화나 앱을 통해 이동을 희망하는 고객과 차량을 보유한 사업자를 연결하는 서비스. 우버 (Uber), 리프트 (Lyft), 디디추싱 (Didi Chuxing). 차를 소유하는 것과 차로 이동하는 것을 분리했다.

- 트랜스퍼와이즈 (TransferWise). 다른 국가로 송금하는 고객을 위한 새로운 서비스이다. 국가 간 직접 송금을 발생시키지 않고, 보내고 싶은 국가에 다른 고객이 맡긴 돈을 출금해서 수신인에게 전달해준다. 통화량의 차이가 있을 경우, 돈을 맡기는 수수료를 인상, 인하 (또는 0원) 함으로써 국가 간 송금을 위한 지급 준비금을 조절했다.

- 하이어셰프 (Hire-A-Chef). 고객은 자기 집에서 음식을 만들어줄 요리사를 고용할 수 있다. CVC에서 집에서 맛있는 요리를 먹는 가치 창출을 위한 조리법을 찾고, 식자재를 사고, 요리하는 가치 잠식을 없앴다.

- 라이언에어 (Ryanair). 초저가 항공권을 제공하고, 다음과 같은 부가요금을 부과해서 수입을 창출했다. 항공권 구매 시 직불카드 및 신용카드 지급 수수료, 탑승 수송 시 공항 이용료, 우선 탑승, 공항 주차, 라운지 이용 등 많은 항공사가 사라지고 적자에 허덕일 때, 큰 순이익을 냈다. '가치에 대한 대가 지불'을 변형해서 디커플링 했다.

- 징가 (Zynga). 게임 구매의 가치 대가 지불을 무료로 없애고, 2%의 하드 유저들이 쓰는 아이템을 인 앱 결재로 제공한다.



기술 혁신이냐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냐

애플, 테슬라, 아마존의 일부 부서, 알파벳 (구글)을 우리는 기술 혁신 기업이라고 부를 수 있지만, 이들은 디지털 비즈니스의 일부이다. 나머지 대부분의 기업은 기술이 혁신의 수단이 되었고, 혁신의 주체는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다. 즉, CVC를 깨뜨리는 것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것이고, 그것을 가속화하는 것이 기술 또는 기술 혁신이다.

Good to Great 의 짐 콜린스 (Jim Collins)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기술은 추진과 성장의 가속 장치이지 절대 생성 장치가 아니다"



파괴의 주범

이런 디지털 디스럽션의 주체는 누구일까? 공유 경제에서 가장 유명한 에어비앤비 그 자체일까?  아니다. 2018년까지 190개국 300만 명이 에어비앤비 플랫폼을 이용해 자신이 소유한 땅이나 방을 하루 단위로 공유했고, 에어비앤비에 등록된 방은 전 세계 130개국에 6,700여 개 호텔을 둔 세계 최대 규모의 호텔 체인 매리어트 (Marriott)의 3배에 달하지만, 파괴의 주범은 에어비앤비가 아니다. 포시즌스 호텔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 수잔 헬스탭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에어비앤비 등장 15년 전 꾸준히 어떤 트랜드를 지켜보았다고 한다. 그리고 그 트랜드를 에어비앤비가 적기에 잘 올라탔다고 분석하고 있다. 그 트랜드는 열 번째 파리에 여행을 간 사람은 일반 관광객과 다른 경험을 원하는 것과 같다. 여행자들이 방문하는 지역의 사람들, 전통 및 풍습과 더 밀접해지기를 원하며 이런 경험은 여행의 의미와 추억을 더해준다. 그리고 고객은 침실이 아닌 가족 공간을 원한다는 것이었다.

디지털 디스럽션을 일으키는 신생기업의 성공 요인을 분석하고 대응책을 세울 때, 기존 기업들이 하는 가장 큰 실수가 그들의 비즈니스 모델을 보지 못하고 기술 혁신에 국한해서 분석하고, 고객이 아닌 그 기업에 초점을 두는 것이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0-10-11 21: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위키에서 쓰고 북플에 붙였더니 웹은 그대로 잘 보이는데, 북플에서는 서식이 다깨져서 엉망이네요 ㅜㅜ

파이버 2020-10-11 22: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북플에서 읽는 중인데 서식이 깨졌는지 잘 못 느끼겠어요... ^^;;
처음 듣는 개념들인데 흥미로운 이야기가 많네요~ 기술발달로 고객들이 똑똑해지면서 비지니스모델 혁신이 이루어졌군요... 어렵지만 재미있습니다ㅎㅎ

초딩 2020-10-11 23:25   좋아요 1 | URL
급하게 좀 개행이랑 했어요 :-)
디커플링 재미있는 것 같아요 :-) 좋은 밤 되세요~
 

손은 누구에게나 소중할 것이다. 업이 키보드를 또 많이 써야 해서 손에 관심이 많아 읽기 시작했는데, 뒤로 갈수록 참고서로 변해가며 비전공자와는 무관한 길을 한참 걷는 책이다. 몹시 지루하다.


내 치즈는 어디에서 왔을까? 를 형편없이 읽고 그래도 추억에 젖어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를 전자책으로 샀는데, 당분간 치즈는 안 먹을 것 같다.



영어 선생님이 어렵게 어렵게 골라서 교재로 사용했던 책이다. 패턴으로 문장을 달달 외우면 나도 모르게 적시에 유창하게 튀어나와 놀라워했다. 물론 지금은 모조리 까먹었지만.



Arthur 왕의 이야기는 꽤나 재미있다. 칼을 좋아하는 남자아이들은 흠뻑 매료된다.



장인 정신으로 가내 수공업 하시는 노부부를 악덕 업자에게 감금되어 일하던 요정들이 도와주는 것은 참 좋은데, 요정들이 자꾸 허리도 못 펴고 일하는 노동자처럼 여겨져서 께름직하다.



열기구를 타고 사막까지 갈 수 있으면 좋겠다. 타고 가는 그들을 보며 저러다 불시착하면 어떡하지라고 걱정을 해보았다.



몇 년 만에 처음 보는 영어책이다. 새 책이라 좋다. 



PB3 ET는 눈이 까맣다. 그래서 색을 4가지 밖에 못 본다. 음 흑백 사진이 더 아름다울 때가 많은 것처럼 보기 싫은 색을 보지 않아 좋겠다 생각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0-10-08 20: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짧은 글로 책의 성격을 분명하게 알겠네요. ㅎㅎ 이런 글 좋아요.^^

초딩 2020-10-09 16:20   좋아요 0 | URL
^^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날씨가 넘넘 좋은 연휴의 첫날 잘 보내세요~

고양이라디오 2020-10-10 20: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초딩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되세요^^

초딩 2020-10-10 20:48   좋아요 0 | URL
깊은 인상 남겨주셨네요~ 넘넘 반갑습니다. 마케팅 기업경영 이런쪽 같이 많이 공유해요~ 지금은 디커플링 읽고 있어요 ㅎㅎ

페크(pek0501) 2020-10-11 12: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부지런하신 초딩 님의 일면을 보는 듯합니다. 뛰따라가겠습니다. ^^

초딩 2020-10-11 23:26   좋아요 0 | URL
언제나 응원 감사하고 영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