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를 좋아하는 사람

걷기를 좋아하는 사람

 

달리기가 좋을까

걷기가 좋을까

 

넌 달리고

난 걷지

 

달리기도 좋고

걷기도 좋아

자기가 하고 싶은 걸 하면 돼

 

 

 

희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cott 2022-05-22 12: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달리기 보다 걷기!

주변 사물들을 천천히 관망하며 걸을 수 있어서 걷기를 좋아 합니다!
희선님 주말!
화창한 날씨 속에
걷귀!

🏃‍♀️🏃‍♀️🏃‍♀️🏃‍♀️🏃‍♀️🏃‍♀️🏃‍♀️

새파랑 2022-05-22 1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걷기가 좋습니다~!! 달리기는 힘들다는 😅
 

 

 

 

마음을 지우고

마음을 비워도

여전히 남아 있어

 

모두 지우고

모두 비우고 싶은데

바닥에 눌러 붙었어

 

끈질겨

 

때론 끈질긴 마음이

도움이 되기도 해

끈질기게 버티고

끈질기게 살기

 

삶은 끈질기게 붙잡아

 

 

 

희선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2-05-22 12: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무리 비워도 완벽히 비울수는 없는 것 같아요 😅 그 힘이 어쩌면 살아가는 힘이 될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듭니다~!!
 
쓰는 기분
박연준 지음 / 현암사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읽을 때 묶여 있다가 쓸 때 해방된다.

 

 진정한 자유는 ‘창작 행위’에 있다.  (125쪽)

 

 

 책 제목인 ‘쓰는 기분’은 어떤 걸까. 나도 책을 보고 쓰거나 그냥 쓰기도 하지만 쓰는 기분이 뭔지 잘 모르겠어. 맨 앞에 쓴 것 같은 걸까. 책을 읽을 때 묶였던 마음이 쓰면 풀려나는 거. 그 말 맞는 것 같기도 해. 그래도 읽을 때도 재미있어. 아니 다 즐거운 건 아니지만. 하나도 모르는 걸 볼 때는 정말 답답해. 아는 게 하나도 없네 하는 생각도 들고. 모르면 알 때까지 보라고도 하는데, 내가 그런 건 해 본 적이 없군. 그때는 몰랐다가 시간이 흐르고 문득 그때 그건 그거였구나 깨닫기도 해. 난 그런 걸 더 좋아하는가 봐. 모르면 그냥 두고 언젠가 알면 좋고 모르면 마는 거지. 이건 글쓰기에 안 좋은 걸지도 모르겠어. 알고 싶어하는 마음이 있어야 쓴다고 하니. 알고 싶어하는 마음 하니, 과학이 생각나는군.

 

 자신이 늘 생각하고 알고 싶어서 소설을 쓴다는 소설가도 있군. 나도 알고 싶은 거 없지 않아. ‘마음’. 마음을 알아서 뭐 할 건데 하면 대답할 말은 없어. 내 마음도 잘 모르겠고 다른 사람 마음은 더 모르겠어. 안다고 생각했는데 그건 아는 게 아니었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더군. 사람 마음은 단순하지 않고 복잡할까. 단순하다면 단순하고 복잡하다면 복잡한 것 같기도 해. 그런 마음을 쓰면 조금 알 수 있을까. 난 써도 있는 그대로 쓰는군. 은유는 없어. 그런 거 생각하고 쓴 적 있는데. 그건 쓰려고 하기보다 저절로 나오게 해야 할지도. 은유는 어쩐지 폼잡는 것 같기도 해. 내가 이런 생각을 하니 그런 거 보면 그리 좋아하지 않는가 봐. 그걸 쓴 사람은 그런 생각하지 않았을지도 모를 텐데. 난 유머도 없어. 재미없는 사람이야. 많은 사람은 말 재미있게 하는 사람 좋아하잖아. 그렇다고 억지로 웃기고 싶지는 않아. 난 나대로 쓸래. 이런 고집 안 좋을까.

 

 몇해 동안 쓰기는 했지만 발전은 별로 없어. 글은 많이 써 봐야 안다 하지만 아직도 모르겠어. 이 책 《쓰는 기분》에서는 시를 중심으로 말해. 이걸 쓴 사람이 시인이거든. 시집은 못 봤어. 시는 학교 다닐 때 국어 글짓기 시간에 처음 써 봤던 것 같아. 시를 잘 모르고 썼지. 지금도 잘 몰라. 앞으로도 잘 모를 것 같아. 그런데도 시 같지 않은 시를 쓰겠지. 얼마전에 정여울 책 《끝까지 쓰는 용기》를 보고 앞으로는 책 좀 잘 봐야지 했는데, 그건 생각만 하고 만 것 같아. 이렇게 말하면 그대로 될지도 모를 텐데. 잘 안 되어도 책을 잘 보고 쓰려는 생각은 갖고 있는 게 좋겠지. 비록 정여울 만큼 애써서 쓰지 못한다 해도. 이건 게을러서 그렇겠지. 아니 게으른 것도 있지만 난 그렇게 괜찮고 놀라운 생각 못해. 아주 가끔 할 때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가끔이라도 하면 좋겠군.

 

 

 어떤 일을 오랜 시간 한 사람, 그 일만을 줄곧 생각하는 사람은 그 일이 삶이 됩니다. 열렬히 써본 사람, 쓰는 재미를 알게 된 사람은 결코 ‘읽는 사람’으로만 머무르려 하지 않을 거예요. 시인이나 작가가 되지 않더라도 그는 ‘쓰는 사람’으로 살게 될 거예요.  (213쪽)

 

 

 시를 쓰려는 사람한테 하는 말도 있지만, 그냥 쓰는 사람한테 하는 말도 있군. ‘열렬히 써본 사람’이라는 말은 조금 찔리는군. 난 그렇게 열렬히 써 보지 않았어. 잘 못 써도 쓰는 재미는 조금 알기도 해. 쓰는 재미가 뭐냐고 묻는다면 대답하기 어려워. 이런 물음에 대답이 술술 나와야 할지도 모를 텐데. 쓰는 재미는 뭘까. 쓰기 전에는 쓸 게 하나도 없어도 쓰다보면 쓸 게 조금씩 떠오르기도 해. 많지는 않지만. 잘 몰랐던 걸 알게 되기도 하고, 생각도 조금 정리되는 것 같아. 다른 것도 좀 정리하면 좋을 텐데. 쓰는 재미를 조금 안다고 말했는데, 내가 아는 건 아주 조금인 듯해. 더 알려면 쓰기말고 할 게 없겠지.

 

 난 작가와 시인이 되지는 못하겠지만 나도 ‘쓰는 사람’이고 싶어. 많은 사람이 쓰는 사람이면 괜찮지 않을까. 안 좋은 생각으로 흐르는 사람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쓰면 좋은 쪽으로 생각하려고 할 때가 더 많더라고. 어떤 사람도 많은 사람이 쓰기를 바라던데. 언젠가 라디오 방송에서 얼핏 들은 거야. 그런 건 적어둬야 하는데, 난 늘 지나고 나서 적어둘걸 하는군. 적어두기 잘 안 해. 마음에 담아두기로 할게. 마음에 정확하게 담아두지 못하면서 이런 말을 했군. 들은 거 잘 기억하지 못하면 또 어때. 내가 이렇다니까. 그래도 쓰는 사람으로 살까 해.

 

 

 

희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2-05-20 15: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첫 문장 넘 좋아요.
똑같은 책을 읽고 리뷰를 쓰는데도 쓰는 사람마다 다 다르니 정말 우리에겐 마음이 있고 그것도 모두 특별하고 다르겠죠.
그래서 남의 마음을 모르는게 당연할 수도 있겠어요.
맘은 행동으로 표현되니 우리는 사실 그것으로 마음을 넘겨짚을 수밖에 없을지도 모르죠^^
희선님, 작가나 시인이 충분히 될 수 있다고 저는 강력히 주장하는 바입니다**

희선 2022-05-22 00:37   좋아요 0 | URL
같은 책을 봐도 조금 다르게 생각하기도 하는군요 다르게 살아서 그렇겠습니다 비슷한 걸 느낄 때도 있지만, 그런 책은 많은 사람한테 읽힐 것 같네요 고전이 그렇겠습니다 고전이라 해도 다르게 받아들이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시대에 따라 다르게 여기기도 하네요 마음을 글로 나타낸 걸 보면 조금은 알기도 하는데, 실제 사람은 행동을 보고 알아야 하겠습니다 잘 보면 알기도 하죠

페넬로페 님 고맙습니다 남은 주말 편안하게 보내세요


희선

서니데이 2022-05-20 19:1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가끔 책을 읽다가 어떤 문장은 기억에 남는데, 다 읽고 나서 보면 그 문장이 광고 카피처럼 앞뒤 표지나 띠지에 있을 때가 있어요. 표지의 저 문장도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희선님 즐거운 주말과 기분 좋은 금요일 되세요.^^

희선 2022-05-22 00:42   좋아요 1 | URL
저 말이 괜찮은 말이어서 썼겠습니다 책을 읽을 때도 자유로움을 느끼겠지만, 쓸 때 더 마음이 편할지도 모르죠 자기 생각을 자유롭게 쓰면...

어느새 주말 하루가 가고 하루 남았습니다 서니데이 님 남은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희선

mini74 2022-05-20 21: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희선님은 이미 충분히 쓰는 사람이시죠 ~ 저도 저 첫문장 맘에 와닿아요. 근데 전 ㅠㅠ 쓸때도 뭔가에 매번 묶인 기분입니다.ㅠㅠ

희선 2022-05-22 00:48   좋아요 0 | URL
쓰려고 할 때 그런 마음이 들기는 하죠 쓰고 나면 좀 낫지 않나 싶어요 그것 때문에 쓰는 건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상한 걸지도... 미니 님 좋은 꿈 꾸고 오늘 좋은 하루 보내세요


희선
 

 

 

 

양 한마리

양 두마리

양 세마리

……

양 천마리

 

눈을 감고 양을 세어도

정신은 말똥말똥

잠은 어디로 가 버린 걸까

 

돌아와 잠아

 

양들이 머릿속에서 뛰어다녀

양을 잡을 수 없어

양도 한마리 두마리 어디론가 사라져 가

잠을 따라갔나 봐

 

 

 

 

*잠이 자꾸 와서 반대로 썼다. 막상 자려고 하면 잠이 안 오는구나.

 

 

 

희선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새파랑 2022-05-20 07:5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누워서 두껍고 어려운 책 읽으면 바로 잘 수 있습니다 ^^

희선 2022-05-22 00:09   좋아요 1 | URL
누워서 책 보기 힘들어요 어려운 책 하나라도 사야 할까 싶네요


희선

페넬로페 2022-05-20 15: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신기하게도 숫자 하나, 둘, 셋~~
이렇게 세다보면 잠이 들어요^^
읽기 어려운 책도 강추예요.
눈이 아프고 머리가 아파와 그냥 자요~~

희선 2022-05-22 00:12   좋아요 0 | URL
잠이 아주 안 올 때는 숫자를 세어 보기도 하는데, 그래도 잠이 안 와요 그래도 요새는 잠들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런 말하면 다시 잠들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리는데... 이런 생각을 안 하는 게 좋겠습니다 읽기 어려운 책 뭐가 좋을지...


희선

그레이스 2022-05-20 16: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누워서 목장을 경영하신걸로!^^
생각을 멈춰야 잠이 오더라구요
제 경우는 좋아하는 시편을 암송하죠

희선 2022-05-22 00:16   좋아요 0 | URL
왜 잠이 안 올 때 양을 세게 됐을까요 양털이 폭신폭신해서 잠이 잘 올 것 같아서 그런 건가 싶네요 잘 때는 여러 가지 쓸데없는 생각 안 하는 게 좋겠지요 그레이스 님은 좋아하는 시편을 외시다니 멋지네요


희선

mini74 2022-05-20 21:3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잃어버린 잠을 찾아서 인가요 양을 찾아서인가요. 오늘은 시가 귀여워요

희선 2022-05-22 00:17   좋아요 0 | URL
잃어버린 잠을 찾아서, 이렇게 말하는 것도 좋네요 하루키는 양을 쫓는 모험을 썼네요


희선
 

 

 

 

좀 더 빨리 알았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다시 생각하면 그건 그리

늦은 건 아닐지도 몰라

더 늦을 수도 있었잖아

 

시간이 흐르고 생각하면

어떤 건 일어날 일이었던 것 같아

아무도 피할 수 없는 건

죽음뿐이겠지만

정해진 일도 있겠지

 

죽음은 누구한테나 찾아와

그때까지 자신한테 다가오는 일

잘 만나

 

 

 

희선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cott 2022-05-19 23: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무도 피할 수 없는 건

죽음뿐.....

언제 일지 모를 그 날 까지

건강하게 ^^

희선 2022-05-20 00:55   좋아요 2 | URL
건강하게 살다 죽으면 좋을 텐데... 죽음이 찾아오면 힘이 빠지겠지요 건강하려면 운동하기... 운동 잘 안 하지만, 걷기라도 가끔 해야겠습니다 scott 님도 걷기 즐겁게 하세요


희선

그레이스 2022-05-20 01: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자신에게 다가오는 일 잘 만나요~
우리!

희선 2022-05-20 03:26   좋아요 2 | URL
정말 그래야 할 텐데... 안 좋은 건 지나고 나서야 좀 더 다르게 생각했다면 좋았을 텐데 하기도 하는군요 나중에라도 그렇게 생각하면 괜찮을지...


희선

새파랑 2022-05-20 07:5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언젠가 일어날 일이더라도 그 과정도 중요한거 같고, 언제 일어날지 모르니까 기대도 되는것 같아요~!!

희선 2022-05-22 00:04   좋아요 1 | URL
어떤 일은 기대되기도 하겠습니다 그런 일이 더 많다면 좋을 텐데... 제가 이렇습니다 좋게 여기기보다 안 좋은 일이 더 많이 일어날 거다 하는... 그런 것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다르겠지요


희선

mini74 2022-05-20 21:4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잘 만나자는 말 참 좋네요. 다가오는 일들 잘 만나고 잘 헤어지길 *^^*

희선 2022-05-22 00:07   좋아요 0 | URL
어쩐지 잘 만나면 잘 헤어질지도 모르겠네요 이건 다른 이야기지만, 요즘은 제대로 헤어지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스토킹을 한다고... 사람을 만나고 헤어지는 것도 잘 해야 하는데...


희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