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생활자의 수기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22
도스토예프스키 지음, 이동현 옮김 / 문예출판사 / 199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병적인 인간이다.... 나는 심술궃은 인간이다. 나는 남의 호감을 사지 못하는 인간이다. 이것은 아무래도 간장이 나쁘기 때문인 것 같다.". p5

종잡을 수 없는 독백이 또는 독백과 같은 말이 몇 페이지에 걸쳐진다. 애를 써봐도 그 긴 사유의 늘어놓음에 어디가 북쪽이고 남쪽인지 갈피를 잡기는 어렵다. 도스토예프스키와 김네모라는 두 작가가 자기의 사유를 끝없이 내려쓸 때, 누구는 세계적인 작가이고 누구는 개똥철학가이고를 어떻게 구분지을 수 있을까? 그리고 구분한 후에 그것은 어떤 쓸모를 가지고 있을까? 어떤 영향을 줄까? 도스토예프스키의 끝없이 휘몰아치는 쏟아냄을 읽고나면 김네모의 그것을 읽고 났을 때와 다른 가치관을 가지거나 행동을 할까? 좋은 책은 읽고나서 변화가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나는 그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지하생활의 수기를 읽고 의아해하고 혼란스러워지고 이렇게 글을 쓰고 있는 것을 보면 변화 또는 결과를 유발하는 영향을 준 것은 맞다.

"제2부 진눈깨비의 연상에서"는 이야기가 시작된다. 겨우 숨을 쉴수 있지만, 화자는 점점 더 졸렬해져보이기만하다. 그리고 리자와의 만남은 여느 인텔리와 그시절의 하층 여자의 만남을 이야기한 것과 다를 수 있을까 불안하기까지 했다.

몹시 극적이다. 광적이다. 드라마다. 나약한 부적응자로 안스럽기까지 했던 그의 변명과 같은 사유는, 하지만 마지막에, 부메랑이 되어 나에게 돌아왔다. 

"하기는 나 자신의 병에 관해선 아무것도 아는 게 없을 뿐 아니라 내 몸의 어디가 나쁜지 그것조차 확실히는 모르고 있다." 다시 p5

확실히 아는게 없다. 여기에 쓰든 - 수기를 쓰고 있던 화자처럼 - 생각을하든 그 어떤 것이든 어디까지가 내 내면의 깊숙히에 있는 본연의 것인지 모른다. 나의 생각은 대상을 위한 나의 생각인지 오래인 것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명심보감 동양고전 슬기바다 5
추적 지음, 백선혜 옮김 / 홍익출판사 / 200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에 있어서 손에 들어 읽기 시작했다.

밝히다 명, 마음 심, 보배 보물의 보, 거울 감, 그래서 마음을 밝혀주는 보배로운 거울이 명심보감이다.

중국 명나라 학자 범립본이 1393년 상하2권으로 명심보감을 엮었다. 이 것을 원본으로 고려 충렬왕 때 추적이 내용을 가리고 추려 명심보감을 만들었고 우리나라에 유포되기 시작했다.그리고 여기에 5편의 글이 추가되어 지금의 명심보감이 있다고 한다.

명심보감은 공자, 맹자, 장자, 태공, 사마광, 당 태종 등 광범위한 인물들과 중국 최초의 시집이 시경부터 서경, 주역, 논어, 사기, 한서에서 지금은 전하지 않는 경행록, 익지서까지 엄청난 책들이 발췌본으로 쓰였단다.

'고전' 답게 그 시절에도 지금도 통용될 수 있는 정말 마음에 좋은 말들이 가득하다. 곁에 두고 소리내어 매일 매일 읽어 마음을 밝히는 보배로운 거울과 같은 책이다.

아쉬운 것은 책의 반은 명심보감을 풀어서 한글로 쓴 것이고, 애석하게도 반은 원분인데 한자와 음과 단어의 뜻이 있어서 나에게는 무용했다.

그래서 부족한 나에게는 150쪽짜리 책이다.

좋은 말들이 가득하지만 몇개를 여기에 써본다.


너희들은 다른 사람을 탓하는 마음으로 자신을 꾸짖고,

자신을 용서하는 마음으로 다른 사람을 용서하거라. p50


착한 사람과 함께 있으면 난초가 있는 방에 있는 것과 같다.

시간이 한참 지나면 그 향기를 맡지 못하지만 그에게 동화된다.

나쁜 사람과 함께 있으면 생선 가게에 들어간 것과 같다.

시간이 한참 지나면 그 냄새를 맡지 못하지만 그에게 감염된다. 

... [공자] p1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튜브, 힘낼지 말지는 내가 결정해 카카오프렌즈 시리즈
하상욱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플에 서평이 자주 보여, 서점에 갔다가 들었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다 읽었다. 표지와 유사한 그림에 한페이지 또는 두페이지에 걸쳐 한 두 문장이 다이다. 250여페이지니 500문장 정도 된다. 내용은 대부분 언어유희 또는 내가 중요해. 솔직해져 등인데, 이미 많은 솔직해져 시리즈 들에서 나오고 또 나오고 또또 나왔던 내용들이라 매우 진부하다.

정가 15,300원

책내용을 찍어서 어떻게 구성 되었는지 올리지 못해 아쉽다.

독자의 시간과 돈을 낭비하게 만든다.

볼만한 그림이 있는 것도 아니고, 시집 보다도 글이 적고. 어떻하라는 건지. 그런데 별점이 높다. 이건 좀 아닌데. 정말 아닌데.


책은 책을 보고 사야하나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9-08-14 11: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작년에 상위권이던 푸 관련 책도 시리즈 연신 나오고 있던데요.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다는 평도 쏠쏠히 있지만 가볍게 읽을거리를 찾는 사람들이 많으니 이런 게 또 장사가 계속 되긴 하나 봅니다^^;

초딩 2019-08-14 11:57   좋아요 1 | URL
ㅎㅎ 넵 가볍게 읽는 것도 필요한것 같아요 :-) 좋은 하루 데세요~
 
이반 일리치의 죽음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122
레프 톨스토이 지음, 이순영 옮김 / 문예출판사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과 죽음, 사랑과 고통, 선과 악에 평생 천착한 톨스토이. 그의 죽음에 대한 중단편 "이반 일리지치의 죽음".

그리고 마치 하나의 이야기처럼 연결된 '악마'와 '신부 세르게이'.


"그리고 그 모든 것이 삶과 죽음을 가려버리는 무섭고도 거대한 기만이었음을 똑똑히 보았다" p93

"잘못된 거예요. 당신이 지금껏 살아왔고 지금 살아가는 방식은 모두 당신에게서 삶과 죽음을 가리는 거짓이고 속임수예요." p95

"그래 내가 모두를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구나" p97

"끝난 건 죽음이야. 이제 죽음은 존재하지 않아" p99


지나가버린 과거도, 오지 않을 미래도 모두 지금이 아니다. '나 이다'의 현재형을 대신할 수 없다. 지나가버린 '과거'는 더이상 현재도 아니고 미래의 올 수도 있는 것이 아니다. 끝나버린 죽음. 그래서 더 이상 언젠가의 끝이 아닌 지나가버린 '죽음'은 존재하지 않는다.


지금의 내가 나를 말해주는 것인데. 그 모든 것을. 애써 감추고 변호하고 변명하고 타협하고, 더 나아가 그 끝의 마지막 심판으로 - 죽음으로 - 나에 대한 서술과 평가와 결론 짓는 것을 우리는 유보하고 있는지 모른다.


어떤 약속된 보상과 보장도 현재의 그 어떤 것도 미화할 수 없고 변호할 수 없다.

지금의 나가 그저 모든 것이다. 나에 관한 모든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죄와 벌 2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108
표도르 도스토예프스키 지음, 김학수 옮김 / 문예출판사 / 2013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분명 죄와벌1, 2를 모두 읽었고, 페이퍼도 썼는데 죄와벌2가 읽은 것으로 되어있지 않아 "읽었어요"와 함께 별점을 주었다.

내게 러시아 문학은 그리고 도스트옙스키와 체호프 등은 다른 문학과는 조금 다르다.

거부하거나 피할 수 없는 시대적 사회적 갈등 속에

한국과 남미는 순응하며 한을 표현했고,

유럽은 귀족적으로 사유하거나 조르바처럼 자유로운 영혼으로 맞이했고,

미국은 평등한 하나의 계층이 전세계를 대상으로 자기합리화를 했고,

일본은 그들만의 섬에서 아기자기하게 이국적으로 갈등했고,

도스트옙스키 등의 러시아 문학은 전락한 엘리트 계층의 번뇌와 고뇌를 담아내려고 했다. 한 것 같다.

전락한 엘리트 계층의 번뇌는 작가 자신을 가장 많이 작품에 노출 시킨 것이라고 생각한다. 작가와의 거리가 좀 더 가깝다고 느껴진다.

그래서 나는 그런 러시아 작품을 읽을 목록에 많이 추가했나보다. 많이 두텁고 이름과 지명이 길지만.

러시아 문학은 겨울이 제맛 같지만, 이번엔 여름에 많이 만나보리라.

"읽었어요"를 빠뜨리지 않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