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순간의 물리학 - 우리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대한 물리학의 대답
카를로 로벨리 지음, 김현주 옮김, 이중원 감수 / 쌤앤파커스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력장이 공간 속에서 확산되는 것이 아니라 중력장 자체가 공간이라는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일반 상대성이론의 개념입니다."

"이제 공간은 이 세상을 구성하는 '물질' 중 하나가 된 것이지요."

"구슬이 구르는 것은 깔때기의 가운데 부분에서 신비한 '힘'이 나와서가 아니라 깔때기 벽면이 곡선이기 때문입니다. 행성들이 태양의 주위를 돌고 물체가 바닥으로 떨어지는 것도 공간이 곡선을 이루고 있어서 입니다".

p22 - 23


1905년 아인슈타인이 상대성이론을 발표하고, 아이작 뉴턴의 사물을 추락시키는 힘과 서로 논리적으로 맞지 않음을 발견하고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10년동안 연구해서 1915년 11월 완벽한 해답이 적힌 "일반상대성이론"을 발표했다고 한다.

그리고 그의 논문 내용들은 현재의 기술로 재확인되고 증거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이 얇은 책이 말하듯, 그의 이론은 어떻게 작용하는지만 알면 말도 못하게 간다하다고 한다. 그림 밑의 설명처럼.

나는 저 두페이지의 몇 문장으로 내가 어떤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과학자는 아니지만 유레카를 왜쳤다.


140여페이지여서, 20세기 물리학의 두 기둥인 '일반상대성이론'과 '양자역'을 포함해서 우주, 입자 등 큰 주제에 대해서 아주 쉽고 흥미롭게 잘 성명해준다. 각 내용을 조금만 더 깊게 다루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그것은 각 이론마다의 책들을 바로 마주하는 것이 좋을 것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과 휴머니즘 - 스티븐 제이 굴드의 학문과 생애
리처드 요크.브렛 클라크 지음, 김동광 옮김 / 현암사 / 2016년 4월
평점 :
절판


진화에 대한 너무나 흥미로운 소재를 이렇게 써버리다니. 굴드가 쓴 것도 아니다. 그를 두리뭉실하게 찬양하며 다른 이론을 뾰족한 논지 없이 비판한 두 사회학자가 저자다. 게다가 번역은 도대체 역자가 이해하고 쓴 것인지 무척 의심스럽다. 영어의 부정에 부정에 부정도 토악질 나게 옮겼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르케스 찾기 2016-08-29 01: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꼼꼼이, 잘 읽고 갑니다~
덕분에 읽고 싶은 책이 더 늘어 버렸네요ㅋ
 
데이비드 맥컬레이 건축 이야기 2
데이비드 맥컬레이 글 그림, 장석봉 옮김 / 한길사 / 200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헤이리 예술인 마을을 만드셨고, 파주 출판단지를 조성했으며, 지혜의 숲을 만드신 한길사 김언호 이사장님을 너무너무 존경하지만, 한길사의 인문학 서적에는 퍼뜩 손이 가질 않네요. 하지만 어른과 아이들을 위한 동화책 같은 한길사의 "성"은 쉬이 펼쳐진답니다. 보리출판사의 자연관찰책의 세밀화 같은 그림들이 잔뜩 들어있어요.



1277년부터 1305년 사이 웨일스 정복 사업을 위해 지어진 성들의 구조와 건설과정, 외관을 바탕으로 가상의 성을 짓는 과정을 세밀화로 서사한답니다. 이렇게 성을 축조하기 위해 필요한 직업군도 소상히 그림으로 보여준답니다.



돌과 돌을 붙이기 위해 물과 모래와 석회를 혼합한 회반죽을 만들어 이용한다든지, 석공들을 관리하는 부감독이 성벽을 쌓을 때 마다 수평과 수직을 항상 체크한다는 것, 화살을 쏘기 위해 벽 중간 중간에 화살코를 뚫고, 궁수가 더 자유롭게 화살을 쏠 수 있게 요부 - 쑥 들어간 부분 -를 만든다든지, 위 그림처럼 수조가 꼭대기에 있고, 효율성을 위해서 이미 만들어진 성벽을 한쪽 면으로 삼고 주방이나 집회소를 만든다는 내용들이 그림과 함께 상세하게 나와있답니다.



저자 데이비드 맥컬레이는 잉글랜드에서 성장했고 그의 가족들이 성이 많은 웨일즈로 자주 여행을 갔다고 하네요. 그래서 자연스레 그가 성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이렇게 멋진 책까지 냈답니다. 완성된 성이에요. 타운 (TOWN)은 중세 유럽의 도시들이 성과 그 주변의 마을로 구성되어있는데 이 둘을 합쳐서 부르는 이름이라고 하네요. 영어 단어의 어원도 알 수 있네요.



후반부에는 신나는 - 하지만 할애된 페이지가 너무 짧아서 아쉬웠던 - 전투도 나온답니다~ 조립식 격납고에 파성추 (왼쪽 페이지)를 달아 성을 공격하고, 포위 공격용 탑으로 성벽을 넘으려는 시도 (오른쪽 페이지)도 한답니다. 물론, 우리의 튼튼하고 견고한 성은 함락되지 않는답니다. 단순하게 돌로 쌓은 높고 멋진 성이 아닌 그 만들어지는 과정과 각 구조물들이 왜/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마치 옆에서 구경하듯이 볼 수 있는 재미있는 책이었습니다.



이 책도 `칼데콧 아너북 선정도서`이지만 저자의 다른책도 무수히 상을 많이 받았답니다. 저와 아이들을 위해서 `고딕성당`, `도시`, `피라미드`!!!도 곧 구매해서 보려고해요. 책은 보통 책들의 1.5배 정도 크기에요. 그래서 그림도 엄청 크답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돼지 2015-08-01 1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재미있게 봤어요^^

보슬비 2015-08-01 20:50   좋아요 0 | URL
저도 붉은돼지님 덕분에 재미있게 읽었어요.

초딩 2015-08-01 20:52   좋아요 0 | URL
두 분 중 한 분의 서평을 보고 이 책을 산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두 분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