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냐 존재냐 까치글방 114
에리히 프롬 지음, 차경아 옮김 / 까치 / 1996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아버지는 자신을 닮은 자식을 더 사랑한다고 한다. 부성은 조건이 있는 사랑이다.

어머니는 태어난 자식 그 자체를 사랑한다고 한다. 모성은 조건 없는 사랑이고 이 것은 자비이다.

자비는 히브리어로 "라하밈"이고 라하밈의 어원은 레헴이다. 레헴은 "자궁"을 뜻 한다.


이 책에서 자비는 "존재"에 가까울 것이다.


처음엔 생존을 위한 소유물과 동집단에서 평균의 수준을 맞추는 소유가 있어야, 소유를 초월하고 나 자신 자체로의 존재론적 사고와 그것을 바탕으로한 베품을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단 한 번도 소유해보지 않았다면 그 소유를 초월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모성과 자비를 생각해보면 소유론적 가치관의 단계 없이도 존재론적 가치관을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내 배고픔을 없애야만 다른 사람 (타인, 남 이라는 말은 어색하다)에게 "나의" 음식을 건넬 수 있겠지만,

내가 굶주려도 다른 사람에게 음식을 건넬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유냐 존재냐 까치글방 114
에리히 프롬 지음, 차경아 옮김 / 까치 / 1996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오래전에 샀고, 오래전에 읽었다 중단하고, 다시 읽고 있다.

모든 원시 사회에서의 "TO BE"는 사회가 발전할 수록 "TO HAVE"로 변해왔다고 한다.

"나는 고민 상태에요". "고민에 빠져 있어요"에서, "나는 고민을 가지고 있어요"라고 변했다고 한다.

나의 정체성을 내가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규명하니 소유물을 더 가지려하는 탐욕이나 잃지 않으려는 집착이 만연하게 되었다고 한다.

좋다.

지나 온 것과 앞으로의 것을 말해 줄 수 있는 언어와 함께 전개가 좋다.

종교와 성경도 역사의 아주 큰 부분으로 다루어졌다. 중반에는. 그러다 이제는 종교 이야기가 가득하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19-11-28 12: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아아주 오래 전에 읽었다, 좋았다, 의 기억만 남았네요. 이십 년 가까이 전이니...그냥 안 읽었다고 해야겠네요...바로 뒤통수 가까이 꽂혀있거늘...
 
백의 그림자 - 2010년 제43회 한국일보문학상 수상작 민음 경장편 4
황정은 지음 / 민음사 / 2010년 6월
평점 :
절판


담백하다.

그리고 신형철님은 감사하다라고 했다.

무재와 은교의 대화와 행동, 주위 사람들과 환경은 가만히 바라보고만 있으면 되었다.

그림자가 일어나서 하루키를 연상했지만, 더 나아가지 않아서 좋았다.

대비되는 '백'은 무엇일까?

그림자가 사회의 담백하지 못한 것들을 나타내는 것이고, 그 속에서 가만히 살아가는 담백한 사람들은 '백'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관객모독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06
페터 한트케 지음, 윤용호 옮김 / 민음사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000원

얇다 (해설을 제외하면 64페이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페터 한트케


이 것이 5% 밖에 할인을 해주지 않는 지하 서점에서 관객모독을 산 이유다.

연극에서 배우들이 관객에게 욕을 한다는 것을 여러 서평을 통해서 알았고, 심지어 서점에서 해당 부분들을 보기까지 했다.

한트케가 폭력을 옹호하느니, 정부에 편에 서있다느니 등의 글들도 봤지만, 싸고 얇고 노벨상 수장자여서 이 책을 샀다.


생각을 표현하거나, 의사소통을하거나, 사실을 설명하는 등 언어의 역할은 많지만, 언어 그 자체만으로 (사람의 역사와 함께 기원하고 변천한 것마저 제외한다면) 무엇을 최소한 일반 독자가 느껴야하는지, 알아야하는지 알 수 없다.


'욕설', 어떤 폭력도 어떤 욕설도 다른 목적의 수단으로 정당화 될 수 없다. 결코.

1949년 전두엽절제술로 안토니오 에가쉬 무니스는 노벨의학상을 받았다. 전두엽절제술을 실제 인간에게 시술했다. 다른 의사들은 그 수술 자체를 알고 있었지만, 인간에게 시행하지 않았고, 그는 인간에게 행했다. 그리고 그는 노벨 의학상을 받았다. 지금은 당연히 부작용 때문에 금지된 수술.


나는 독자 모독 당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9-10-19 19: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수고하셨습니다. 라고 말씀드려야 할 판이네요^^;

초딩 2019-10-19 20:09   좋아요 0 | URL
ㅎㅎ 감사합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빵굽는건축가 2019-10-19 19: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무엇이 진실인지 시간이 이야기 하는 것이죠. ~

초딩 2019-10-19 20:09   좋아요 1 | URL
ㅎㅎ 넵. 건축가님 좋은 저녁되세요~

레삭매냐 2019-10-19 21: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굳이 달지 않아도 되는 해설로
왠지 분량 늘리기를 하는 그런
느낌이랄까요.

해설은 제 돈 주고 사고 싶지
않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어쩌면... 제가 작가가 구사하는
독일식 언어유희의 저변을 이해
하지 못한 게 아닌가 싶은 -

초딩 2019-10-19 21:17   좋아요 1 | URL
책방에서
책 엄창 얇다라며 펼쳤는데
2/3 지점에 한글 이름이 있어서 이건뭘까하고 봤는데 해설하신 분이더군요
사실 책과 저자가 뭘 말하는걸까를 해설에 기대했는데, 그것마저 아주 별로 였습니다 정말 ㅜㅜ
 
사랑의 생애
이승우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요한 것은 아는 것이 아니라 '삶을 하고' 사랑을 하는 것이다.

정의 내리는 것이 아니라 경험하는 것이다. p284


이 문장이면 된다. 이 책 전체에서 이 두 문장이면 족하다. 마지막 문장이 이 것을 훼손하려했지만, 이미 다른 무수한 페이지들이 그러했다.


강한 자는 무기를 가지고 위협해야할 정도로 약하고, 약한 자는 무기를 가질 필요가 없을 정도로 강하다. p191


그리고 이 문장으로 보충하면 된다.


사랑을 예측하고 분석할 수 없고, 게다가 이해할 수도 없다. 사랑의 밖에 있을 때도 심지어 사랑의 안에 있을 때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