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에 걸린 흑백사진이 증명해주듯 니체는 신체적으로도 슈퍼히어로가 아니었다. 사진 속에는 인간이라기보단 콧수염에 가까운 사람이 있다.

니체는 이곳에서 여러 대담한 발상을 떠올렸다. 여기 실스마리아에서 "신은 죽었다"라며 철학에서 가장 뻔뻔한 주장을 했다.

니체가 말했다. 우리는 손으로 글을 쓴다. 발로는 더 좋은 글을 쓴다.

바로 쇼펜하우어의 걸작,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였다. 보통 니체는 책을 구입하기 전 고민을 많이 했다. 이번에는 그렇지 않았다.

니체는 잘나갔다. 스물네 살의 나이에 스위스 바젤 대학의 고전문헌학 교수로 지명되었다. 하지만 이 행복한 시기는 길지 않았다.

작가 슈테판 츠바이크는 이렇게 말한다. "아마 니체만큼 과거의 삶을 멀리 내던진 사람은 없을 것이다."3

소크라테스가 물음표의 철학자라면 니체는 느낌표의 철학자다. 니체는 느낌표를 사랑한다! 가끔은 두세 개씩 붙여 쓰기도 한다!!!

니체는 읽기 즐거우면서 동시에 읽기 버겁다. 니체가 읽기 즐거운 것은 문장의 명료함과 상쾌한 단순함이 쇼펜하우어에 맞먹기 때문이다. 니체는 중요한 할 말이 있는 10대의 당당한 패기로 글을 쓴다. 온 삶이 글쓰기에 달린 것처럼 글을 쓴다.

니체에게 패기와아모르파티, 즉 운명애를 이보다 더 잘 보여주는 것은 없었다.

우주가 똑같이 반복된다는 주장을 니체가 처음 한 것은 아니었다. 그리스 철학자 피타고라스는 그보다 약 2500년 전에 비슷한 발상을 내놓았고, 인도 경전인 《베다》는 그보다 더 빨랐다. 니체도 분명히 이 사실을 알았을 것이다.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처럼 니체 역시 먼 곳까지 두루 살피며 지혜를 찾아 헤맸다.

성공의 모습은 자기 운명을 철저하게 받아들이는 것이다. 성공의 모습은 시시포스의 행복이다.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자도 말한다. "지위를 원하면 남이 지위를 얻도록 도와주고, 성공하고 싶으면 남이 성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

토머스 홉스 같은 일부 철학자들은 인간은 본래 이기적이며 사회가 이 야만적인 성향을 완화해주어야 한다고 믿었다. 루소 같은 사상가들은 인간은 본래 선하게 태어나지만 사회가 인간을 타락시킨다고 믿었다. 그리고 프랑스의 실존주의자 시몬 드 보부아르처럼 인간 본성이라는 것은 애초에 존재하지 않으며 본성이 없는 것이 인간 본성이라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맹자는 그 어디에서도 사람들이 실제로 그 아이를 도울 것이라 말하지는 않는다. 측은한 마음과 행동 사이에는 상당한 거리가 있으며, 많은 좋은 의도가 그 사이로 떨어져 다시는 나타나지 않는다.)

본다. 《논어》는 공부를 칭송하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배우고 익히니 즐겁지 아니한가?"

하버드 대학의 고생물학자 스티븐 제이 굴드는 이 현상에 "거대한 비대칭"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그는 이렇게 말했다.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한 번의 악랄한 사건은 1만 번의 친절한 행동으로 상쇄될 것이다."9

친절한 행동을 목격한 사람은 더욱 친절하게 행동하게 된다.10

삼나무 씨앗에 떨어지는 몇 방울의 물이다.

속도를 높이면 친절함은 줄어들까? 공자는 그렇게 생각하는 듯하다. 그는 어진 사람은 "행동거지가 수수하고 말을 느리게 한다"라고 말한다.

로빈 윌리엄스가 다른 코미디언과 경쟁하지 않았듯이 신칸센도 다른 열차와 경쟁하지 않는다. 신칸센은 항공사와 경쟁한다.

움베르토 에코는 더 간결하게 표현했다. "목록은 문화의 기원이다."3

그녀는 다른 사람이 자신의 글을 읽을 것이라고 전혀 생각지 않았는데, 바로 그 점이 사람들이 쇼나곤의 글을 그토록 재미나게 읽는 이유다.

벚꽃은 그 짧은 수명에도 불구하고가 아니라 바로 그 짧은 수명 때문에 사랑스럽다. 일본 연구자인 도널드 리치는 "아름다움은 덧없기 때문에 아름다운 것"7이라고 말한다.

세이 쇼나곤은 자기 렌즈가 투명하고 깨끗할 수 있도록, 자신의 생각이 온전히 자신만의 생각일 수 있도록 치열하게 노력했다.

쇼나곤은 "붓 가는 대로 따라간다"는 뜻의즈이히츠隨筆를 하고 있다.

순식간에 사라지는 삶의 작은 기쁨을 즐기려면 느슨하게 쥐어야 한다. 너무 세게 붙잡으면 부서져버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uck 저항하다

And never in the history of mankind has it been so available to so many people to do that thing.

Failure is just life trying to move us in another direction.

be bound to V ~할 수밖에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자는 "내가 하고 싶지 않은 일을 남에게 하지 말라"고 말함으로써 예수보다 약 500년 일찍 황금률을 제시했다.

인은 《논어》에 105번 등장하는데, 그 어떤 단어보다 많은 횟수다. 이 단어의 정확한 번역어는 존재하지 않으며(공자 자신도 이 단어를 정확히 정의 내리지 않는다), 그동안 연민, 이타주의, 사랑, 어짐, 진정한 선, 온전한 행동 등으로 다양하게 표현되었다. 그중 내가 가장 좋아하는 번역은 ‘인간다운 마음’이다.

소크라테스는 공자가 죽은 기원전 479년에서 10년도 지나지 않았을 때 태어났다.

공자는 친절과 사랑을 피라미드의 꼭대기에 올려놓은 첫 번째 철학자였다.

두 현대 작가가 말하듯, 보통 자녀 양육은 "잔인함이라는 바다 한가운데에 있는 친절이라는 섬"6으로 머무른다. 우리는 그 섬에서 벗어나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년 5월의 정리이다.

북플립 앱은 아래 그림처럼 달력으로 읽은 책을 기록하기가 좋다. 

4월까지 읽은 책을 기록해서 얼마 등록되지 않았지만, 책을 등록하면 다음과 같이 서재 현황의 재미있는 통계를 보여준다.

나의 독서 트랜드는 (최근일 것이다) 경제경영과 좋은 부모, 인문학이다. 책값은 25만 원이란다. 총 읽은 페이지는 5,323쪽.


그리고 내 서재의 저자 순위도 보여준다. 정신과 의사의 서재 하지현 선생님 같은 경우는 의사 선생님답게 월에 구입하는 책을 우뇌와 좌뇌로 구분해서 비율을 맞춘다고 하니 이런 통계가 쓸모가 있는 것 같다.


오디오북, 전자책, 어린이 책, 어린이 영어책 등으로 여러 형태의 책을 읽어서 여기에 다 추가하기는 번거롭고, 5월에 완독한 책만 보면 다음과 같다.


그리고 "독보적"의 "걷고, 기록하기"의 경우는 읽은 책만 추가했고, 밑줄 긋기를 하지 않았었다. 밑줄 긋기를 북플에 올리면 이웃분들의 피드에 나타나서 스팸처럼 피해를 줄 것 같아서 하지 않았었다. 그런데 독보적의 밑줄 긋기는 내 서재를 직접 들어와야만 보이고 공개 피드에는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되어 열심히 했고, 그래서 5월에는 7위나 했다.




애플 워치를 차고 있으니 걸음 수는 꽤 정확할 것이다. 5월에 347,547걸음을 걸었고, 읽고 있는 책이 33권이 된다. 완독을 하고 꼭꼭 씹어서 정리하고 소화해야 할 텐데, 갈수록 이 책 읽다 저 책 읽다 돌아다니기 바쁘다. 그래서 읽고 있는 책 책장에 포스트잇 책갈피를 한 책이 점점 쌓여간다. 문제는 오디오북으로 많이 들어버린 책 중에 아직 전자책이나 종이책을 사지 않고 곧 구매 예정인 책들도 줄을 서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5월에 종이책 기준 완독 책이 지난달에 비해 더 줄어든 것 같다. 6월에는 정리해야지.

이렇게 한 달을 독서의 통계로만 정리해본다.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4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1-06-01 23:5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와우 초딩님 대단하네요~!! 서재에 제가 읽은 책을 찾아보니 3권이네요 ㅎㅎ 이런거 찾아보는거 너무 재미있어요. 6월에는도 많은 책 읽고 많이 걸으시길 응원 합니다~!!

초딩 2021-06-02 00:19   좋아요 3 | URL
ㅎㅎㅎ 방금 저도 새파랑님 통계 보고 왔어요~
우어
정말 독보적이십니다 ㅎㅎㅎㅎ ^^ 월간 통계 서로 보면 재미있네요 ^^ 6월에도 파파파이팅이요~

미미 2021-06-02 00:3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와는 5권이 겹치네용! 반갑🤗ㅋㅋ저도 가끔 오디오북 듣고 있는데 나름의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6월도 으쌰으쌰!ㅋㅋㅋ

초딩 2021-06-02 11:56   좋아요 3 | URL
우앙 미미님랑 5권이나 겹친다시니 영광입니다 ㅎㅎㅎ
오디오북 계속 들으니 듣기 능력이 엄청 향상 되는 것 같아요 ㅎㅎㅎ
6월도 파이팅 입니다~

coolcat329 2021-06-02 10:2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서재활동 정열적으로 하시는 분들 보면 저도 그 에너지를 받아 참 좋습니다. 멋지셔요~

초딩 2021-06-02 11:56   좋아요 3 | URL
공자께서 친절은 전파 된다고 하셨는데 북플 활동도 서로 서로 전파 되는 것 같아요 329님 항상 감사합니다~

하나의책장 2021-06-02 16:1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통계로 보니 정말 좋네요! 다들 서재활동 열심히 활동하시는 것 보면 항상 부지런하시고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드는데 초딩님의 북플활동 또한 정말 독보적이신 것 같아요👍

초딩 2021-06-05 18:16   좋아요 2 | URL
^^북플분들은 서로 격력하고 공감하고 동기부여하고 정말 좋은 것 같아요 ^^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붕붕툐툐 2021-06-02 22: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북플립앱 통계가 너무 좋네요~ 우뇌와 좌뇌의 균형을 맞춘다니~ㅎㅎ 초딩님의 열독과 오디오북으로 시간 쪼개 쓰시는 모습, 영어 공부, 필사 등등은 정말 저에겐 넘사벽의 모습이세요~ 멋지십니다~

초딩 2021-06-05 18:16   좋아요 1 | URL
아구 감사합니다. 언제나 툐툐님은 저를 춤추게 하시는 것 같아요 ^^

Angela 2021-06-03 16: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스마트폰 앱에서 가능한거예요? 해봐야겠어요~

초딩 2021-06-05 18:16   좋아요 1 | URL
네네 앱에서 가능합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