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화로 보는 32가지 물리 이야기
레오나르도 콜레티 지음, 윤병언 옮김 / 작은씨앗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계 명화 속 역사 읽기', '세계 명화 속 성경과 신화 읽기' 등 신화를 소재로 하여

역사, 성경, 신화를 얘기한 책들은 접해본 적이 있는데

뜬금없이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물리를 얘기한다니 사실 좀 의외였다.

역사, 성경, 신화는 그 자체가 그림의 소재가 되기에 충분히 이를 다룬 명화로

역사, 성경, 신화를 얘기할 수 있지만 물리를 다룬 그림 자체가 존재하진 않을 것 같은데

과연 어떻게 얘기를 풀어나갈까 궁금했는데 이 책은 32편의 명화를 소재로 삼아

그 그림을 통해 연상되는 물리적인 얘기들을 기막히게 뽑아내어

어렵고 이해가 잘 되지 않는 물리학을 나름 쉽게 풀어내려고 한다.

총 32편의 그림 중에 그나마 아는 작품들이 더러 있어 낯설지 않았다.

르네 마그리트, 클로드 모네, 에두아르 마네, 마르크 샤갈 등

우리에게 익숙한 화가들의 작품들이 대거 등장하는데

특히 앙리 마티스와 피테르 브뢰헬의 작품을 여러 작품 소개하여 편애하는 경향을 드러냈다.

르네 마크리트의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와 '인간의 조건'을 통해

현실을 인식하는 문제에 대한 논의를 시작으로 물리학의 방법론에 대한 얘기를 다룬다.

본격적인 물리학 얘기는 조르주 피에르 쇠라의 '초원의 말'을 가지고 관성에 얘기하면서 시작되는데

전혀 관계없어 보이는 그림에서 물리학적 얘기를 추출해내는 게 신기할 따름이었다.

역시 어떤 시각에서 그림을 바라보느냐에 따라 보이는 게 다른 것 같은데

그림에서 물리 얘기를 끄집어내어 이야기를 엮어나가는 저자의 능력은 단순히 물리만 알아서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미술도 어느 정도 알아야 하니 그야말로 통섭의 뭔지 제대로 보여줬다.

물리학을 공부하는 파올로와 미술을 사랑하는 프란체스카가 그람마다 나누는 얘기를 통해

막연하고 난해하게만 느껴지던 물리학이 조금이나마 이해하기 쉽게 다뤄지는데

32편의 그림을 통해 왠만한 물리학 이론이 다 소개되고 있는 느낌이 들었다.

두 사람의 대화를 통해 소설식으로 물리에 접근하는 방식도 나름 이해에 도움이 되긴 했는데

그래도 물리는 물리인지라 완전히 이해했다고 하기엔 어려운 것 같다.

그럼에도 물리와 미술의 만남이란 신선한 시도 자체는 충분히 의미가 있지 않나 싶은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