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여자
기욤 뮈소 지음, 전미연 옮김 / 밝은세상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사 3부작'으로 전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반열에 오른 톰 보이드.

하지만 한때 연인이었던 괴짜 피아니스트 오로르에게 버림받은 후 그녀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애써보지만 바람둥이인 그녀는 다른 남자와 사귀고 톰은 엉망으로 망가지고 만다.

게다가 절친이자 매니저인 밀로가 톰의 돈까지 투자에 실패해 파산지경에 이르자

계속 연기했던 '천사 3부작'의 3편을 어떻게든 써야 하는 상황에 처하지만

여전히 자신을 제대로 추스르지 못하던 톰 앞에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작품 속 인물인

빌리와 똑같이 생긴 여자가 나타나는데... 

 

얼마 전에 신작인 '내일'을 읽고 오랫동안 잊고 지냈던 기욤 뮈소표 소설의 재미를 다시 실감했는데

한참 전에 사뒀다고 고히 모셔두었던 이 책에도 드디어 손이 가게 되었다.

책 제목만 봐도 딱 느낌이 오는 것처럼 베스트셀러 작가인 톰이 창조한 소설 속 인물인

'종이 여자' 빌리가 톰의 인생에 등장하면서 겪게 되는 정말 소설같은 얘기가 펼쳐진다.

톰도 난데없이 등장한 빌리가 자신의 소설 속 그 빌리인지를 쉽게 믿지 못하고

그녀를 시험하지만 그녀의 존재를 결코 부인하지 못한다.

그리고 톰과 빌리는 파란만장한 모험을 통해 특별한 관계가 되는데,

그 와중에도 '종이 여자' 빌리는 톰의 파쇄본에서 나온 관계로 마지막 남은 파쇄본이 

여러 사람들의 손을 거쳐 세계 곳곳을 떠돌아다니게 되자 생명의 위기에 처하게 되고

톰과 그의 친구들은 마지막 파쇄본을 찾아 나서는데...

 

기욤 뮈소의 다른 작품들처럼 이 책도 판타지같은 얘기를 들려준다.

소설 속 인물이 현실에 등장하는 얘기가 낯설지는 않지만

소설가가 글을 쓰지 않으면 죽게 되는 설정은 새로웠다.

만신창이 상태였던 톰이 다시 글을 쓰기엔 무리가 있었지만 빌리의 도움으로

차츰 그는 예전의 베스트셀러 작가로서의 면모를 되찾아간다.

그리고 절친인 밀로와 캐롤 사이에 숨겨진 사연이나 빌리의 목숨을 좌지우지하는 파쇄본의

긴 여정 등 이 책에서도 기욤 뮈소는 잠시도 긴장을 늦추지 않게 하는 몰입감을 주며

페이지터너로서의 위력을 유감없이 선보인다.

과연 어떤 결말을 맺을까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전혀 뜻밖의 반전이 등장하여 의외라 할 수 있었다.

보통 반전의 묘미는 예상의 범위를 초윌하는 것이라 할 수 있는데

이 책의 반전을 접하고 보니 왠지 당했다는 그런 느낌도 들었다.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일이 기욤 뮈소의 소설 속에선 항상 자연스러운 일이라

'종이 여자'의 등장이 그리 어색하지 않았는데 너무 방심하고 있다가 제대로 속은 느낌이 들었다.

그럼에도 소설 속에서나 가능한 환상적인 얘기는 그 나름의 재미를 선사했다.

그리고 기욤 뮈소도 친한파 작가답게 한국인과 한국을 작품 속에 등장시켜 더욱 친근한 느낌을 주었다.

기욤 뮈소의 책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한바탕 폭풍 속에 휩쓸려

또 다른 세상 속을 잠시나마 경험하는 그런 착각을 들게 해주었다.

그래서 그의 작품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는 게 아닌가 싶다.

사랑이란 어쩌면 진부한 말이 여전히 유효함을 믿고 싶은 사람들에게

기욤 뮈소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대리만족을 안겨 주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