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실살인게임 마니악스 밀실살인게임 3
우타노 쇼고 지음, 김은모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반도젠 교수, 두광인, aXe, 잔갸 군, 044APD.

인터넷 채팅을 하면서 살인추리게임을 즐기는 5명의 누리꾼의 등장은 그야말로 충격이라 할 수 있었다.

보통의 추리소설의 설정을 뛰어넘는 파격을 선보여서 추리소설 마니아들을 열광시켰고

그들을 모방하는 자들까지 등장하면서 과연 그들만의 놀이가 어디까지 갈 것인지 궁금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문명의 이기를 활용한 보다 진화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밀실살인게임''밀실살인게임 2.0'에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5명은

자신만의 기발한 트릭을 사용한 살인을 저지르고 문제로 출제하여

정답을 맞추라고 도발하는데 이젠 다른 4명에게만 자신의 능력을 과시하는 것으로 부족해서

동영상을 인터넷 사이트에 공개하는 무모하기까지 한 행동들을 한다.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을 과시하고 인정받고 싶은 인간의 욕망을 잘 보여주었는데

인터넷은 그런 욕구를 분출하기에 너무나 적절한 도구였다.

게다가 스마트폰을 비롯하여 로봇, 해리포터 시리즈에서나 봤던 투명망토(?)까지 최첨단 기술이 총동원된 트릭을 선보이며 추리소설속 트릭이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

알리바이 트릭이나 밀실 트릭이 과학기술과 만나면서 우리의 기존 관념을 뛰어넘는 트릭들이

등장하기에 이르렀고 독자들도 이젠 시대에 맞는 트릭에 적응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사실 너무 트릭이 기계적이 되면서 추리의 묘미는 좀 떨어지게 되었다.

살인예고에 이어 '나 잡아 봐라'식의 생중계라는 파격까지 선보이지만

그동안 여러 작품들을 통해 만나왔던 본격추리소설의 재미는 반감되는 면이 없지 않았다.

그래도 역시나 마지막에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또 다른 반전을 숨겨놓는

배려(?)를 아끼지 않은 우타노 쇼고의 능력은 이번 작품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됐다.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고 항상 새로운 시도를 하는 그의 진지함은

본격 추리소설의 끊임없는 발전의 원동력이 아닌가 싶다.

보통 3부작으로 시리즈를 마감하곤 하는데 작가 스스로 외전적인 에피소드라고 했으니

정식 3.0 버전으로 밀실살인게임이 계속 지속되기를 기대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