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픽처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가로서의 꿈을 접고 뉴욕 월가의 잘 나가는 변호사로 살아가던 벤은

아내 베스와의 결혼생활이 삐걱대던 와중에 아내가 게리라는 삼류 사진가와 바람이 난 사실을

알게 되자 순간적인 분노를 이기지 못하고 게리를 살해하고 마는데...

 

'모멘트'로 처음 만났던 더글라스 케네디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이 책은

뜻하지 않게 살인을 하면서 자신이 죽인 남자의 삶을 살아가는 남자의 얘기를 그리고 있다.

자신이 못다 이룬 사진가의 꿈에 미련이 남아 자신의 집에 최고의 촬영장비들과 암실까지 갖춘

벤은 아이러니하게도 자신에게 싫증이 나 아내가 바람을 피운 상대인 게리가 되어 자신의 꿈을

이루게 된다. 스스로는 결코 선택하기 쉽지 않았을 사진가로서의 삶을 살인이라는 돌이킬 수 없는

범죄를 통해 얻을 수 있었으니 인생이란 정말 예측불허임을 잘 보여주었다.

게리의 시체와 함께 자신마저 죽이고 게리로 새롭게 태어난 벤은

몬태나주의 마운틴폴스로 숨어들어 새 인생을 시작하게 된다.

그토록 원하던 사진가의 삶을 시작하게 되었지만 오히려 잃어버린 인생을 간절히 그리워하던 벤.

하지만 조용히 숨어 사진가로서의 삶을 살려고 했던 벤은 물 만난 고기처럼

그동안 몰랐던 실력을 맘껏 발휘하게 되면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한다.

자신의 정체가 드러날까봐 조바심이 나면서도 제2의 인생의 기쁨을 누리던 벤은

전시회에서 아내 베스와 마주칠 뻔한 위기상황을 가까스로 벗어나지만

다른 사람에게 자신의 정체가 탄로나는데...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하면서 사는 사람은 이 세상에 많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자신이 좋아하는 일과 자신이 잘 하는 일이 일치하는 사람도 많지 않을 것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소수의 행운아들이 있겠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자신이 좋아하는 일이 따로 있어도 주어진 현실에 맞춰 좋아하지 않는 일이라도

하면서 삶을 꾸려나간다. 그래도 좋아하는 일에 대한 미련이 남아

취미라는 명목으로 끈을 놓지 않는데 이 책에서 벤이 바로 그런 인물이었다.

자신이 좋아하는 사진을 놔두고 어쩔 수 없이 변호사의 길을 가지만

항상 맘은 사진에 있던 벤에게 사진을 직업으로 할 수 있게 된 것은

그동안 그다지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았던 직장과 가정, 아니 자신을 잃고 나서부터였다.

벤은 나름 가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다른 남자와 바람이 난 아내는 뻔뻔하게도 이혼을

요구하며 아이들도 데리고 집을 나가버리자 벤은 순간의 분노를 참지 못하고 아내와 바람 피운

게리를 죽이고 만다.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을 저지른 벤은 비록 기존의 인생을 송두리째 잃게 되지만

뒷수습을 완벽하게 해 다시 한번 삶을 시작하게 된다. 그것도 자신이 그토록 원했던 사진가로서

성공가도를 달리기 시작하는데 벤으로 살 때 이런 기회가 찾아 왔었더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아쉬운 맘이 들었을 것 같다. 항상 자신이 뜻하는 대로 인생이 풀린다면 삶이 너무 쉽겠지만

우리네 인생은 항상 최선보다는 차선, 차선보다는 차악을 선택하게 만든다.

나도 '그때 이런 선택을 했다면 지금쯤 다른 삶을 살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는데 어떤 선택을 하든 늘 버린 카드에 대한 미련을 떨치기가 쉽지 않을 것 같다.

선택은 신중하게 하되 후회는 하지 않아야 하는데 녹록지 않은 삶의 무게에 휘청거릴 때마다

맘이 약해져 가지 못한 길에 눈이 돌아가는 게 인지상정인가 보다.

 

몇 번이나 인생 세탁(?)을 해야 했던 벤의 모습을 보면서 과연 어떻게 사는 것이 정답인가

고민하게 만드는데 인생에는 정답이 없고 각자 자신한테 최적의 삶을 살기 위해 노력하면서

거기에 만족을 하는 수밖에 없지 않나 싶다. 벤의 두번째 삶이 원래 벤이 원하던 삶일 수 있었지만

거짓 위에 쌓아 올린 모래성이었기 때문에 한 방에 무너질 수밖에 없었고

결국 다시 새로운 삶을 찾아야했는데 과연 세번째 삶도 그리 순탄하진 않았을 것 같다.

아무리 빨아도 결코 씻을 수 없는 엄청난 죄의 그림자가 항상 벤을 따라다닐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도 그런 벤을 받아주고 함께 할 앤과 새로 태어난 아이까지 있으니

벤의 세번째 인생이 외롭지만은 않을 것 같다. 오히려 엄청난 죄를 저지르고도

자신의 삶을 계속 꾸려나가는 벤의 행운을 부러워하는 게 맞을지도 모르겠다.

 

더글라스 케네디와는 이 책으로 두번째 만남을 가졌는데 그의 이야기 솜씨는 확실히 인정해야 할 것

같다. '모멘트'에서도 순간의 실수로 소중한 사랑을 잃어버린 남자의 얘기가 감칠맛 나게 그려졌는데

책에서도 한 순간의 실수로 다른 삶을 살게 된 남자의 얘기가 정말 스릴 넘치게 펼쳐졌다.

두 책 모두 순간의 실수로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는 남자들의 얘기를 다루는데

두 책의 주인공처럼 평생을 후회하는 실수를 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벌써 했는지도 모르겠지만).

더글라스 케네디의 책은 단 두 권을 읽었지만 앞으로 그의 책을 계속 읽게 될 것 같다.

그와의 만남은 결코 실수가 아니었음을 확신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