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진 살인사건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
요코미조 세이시 지음, 정명원 옮김 / 시공사 / 201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도 시대 혼진(공인된 여관)을 했던 명문가인 이치야나기 가문의 장남 겐조는  

집안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평범한 소작농의 딸인 가쓰코와의 결혼을 강행한다.

결혼식을 앞두고 손가락이 세 개인 수상한 남자가 마을을 기웃거리고

신혼 첫날 밤에 거문고 소리와 함께 신혼방에서 참극이 벌어지는데...



긴다이치 코스케의 기념비적인 데뷔작을 드디어 만나게 되었다.

동서문화사에서 나온 책이 있었지만 시공사의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가 계속 나오는 중이어서 

조만간 출간될 걸로 예상했는데 '옥문도'를 비롯한 요코미조 세이시의 대표작들이  

먼저 소개되다 보니 조금 늦은 감이 있었다.

이 책에선 '혼진 살인사건'만으론 분량이 좀 부족했는지 국내에 소개되지 않았던

요코미조 세이시의 중편인 '도르래 우물은 왜 삐걱거리나'와 '흑묘정 사건'을 같이 싣고 있는데

그동안 접했던 요코미조 세이시의 작품과는 달리 본격 추리소설로서의 트릭에 치중하는 경향이 강했다.



먼저 '혼진 살인사건'은 전형적인 밀실트릭을 사용한 사건이었다.

겐조의 동생으로 나오는 미스터리 마니아인 사부로와의 대화를 통해 '노란방의 비밀'을 비롯해  

카의 여러 작품 등을 언급하면서 기계적 트릭을 쓰지 않은 밀실트릭 작품이 드물다고 얘기를 하는데  

이 책에 사용되는 트릭도 정말 예상하기 어려운 기계적 트릭이라 할 수 있었다.

밀실트릭 자체도 특별했지만 세 손가락의 사나이를 비롯해 여러 등장인물들의 독특한 개성이  

사건을 혼미스럽게 만들었는데 전쟁 직후의 혼란한 일본의 모습,  

특히 사회 격변기에 가치관의 혼란을 겪는 사람들이 저지르는 비극이 안타까움을 주기에 충분했다.  

그래도 미스터리 측면에선 다양한 흥미로운 설정들을 깔아놔서(역시 미스터리 마니아가 등장해야
화려한 기교를 부린다.ㅎ) 아기자기한 재미들을 주었다.



다음으로 나오는 '도르래 우물은 왜 삐걱거리나'는 요코미조 세이시의 작품 중  

국내에서 가장 인기를 끌었던 '이누가미 일족'의 모티브를 담고 있는 작품으로  

'이누가미 일족'에선 전쟁터에서 얼굴이 망가져 하얀 가면을 쓴 남자가 등장하여 혼란을 주었다면,  

이 작품에선 똑 닮은 배다른 형제가 전쟁에 동반 참전했다가 둘을 구분할 수 있었던 유일한 표지였던  

두 눈을 잃은 상태로 한 명만 귀환하여 혼란을 준다.

요코미조 세이시의 기본 설정이라 할 수 있는 악연의 두 가문과 불신이 부른 비극을 제대로 보여줬는데

편지 형식으로 되어 있어 더욱 묘한 느낌을 주었다.

마지막 '흑묘정 사건'은 미스터리에서 밀실트릭만큼은 아니지만 자주 애용되는 '얼굴 없는 시체'와  

'1인 2역'이 교묘히 결합된 트릭의 진수를 보여주는 작품이었는데  

계속되는 반전에 꼼짝없이 속을 수밖에 없었다. 이 작품에서도 요코미조 세이시 본인이 추리소설가  

Y로 등장하고 있어(혼진 살인사건도 추리소설가가 화자임) 형식상의 재미도 주었다.



이 책에 실린 3편의 작품은 요코미조 세이시의 다른 작품에 비하면 트릭에 상당한 비중을 두었다.

그렇다고 스토리가 빈약하지도 않은데 전후의 일본 사회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각종 부조리와 탐욕에 일그러진 망가진 인간 군상들이 저지르는 만행을

통쾌하게 밝혀내는 긴다이치 코스케의 활약상이 잘 그려졌다.

게다가 긴다이치 코스케의 과거(?)도 알 수 있는데 그가 미국 유학 시절에 마약에 빠져 살았다니

원조 히피, 오렌지족이라 할 수 있었다.ㅋ 그런 긴다이치 코스케가 정신을 차리고

작품마다 등장인물들과의 인연으로 사건을 깔끔하게 해결하는 모습은 돌아온 탕자라 할 수 있었다.ㅎ

시리즈 작품들이 번역될 때마다 출간 순서대로 번역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곤 하지만

아무래도 히트작을 먼저 소개해서 반응을 보는 게 출판사 입장이 아닐까 싶다.

요코미조 세이시의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도 '옥문도',
'팔묘촌', '이누마기 일족'이  

먼저 소개되었는데 아마 '혼진 살인사건'이 타 출판사에서 소개되어 있는 상태여서 후순위로 밀린 게  

아닌가 싶은데 만약 전 작품을 소개할 계획이라면 순서대로 선보이는 것도 좋지 않을까 싶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면 1년에 두 권씩 번역되던 페이스가 느려져 올해는 9월에 겨우 한 권이  

나와서 올해 안에 다른 작품이 소개되긴 어렵지 않을까 싶다.

앞으로 좀 더 속도를 내서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가 계속 소개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