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실살인게임 2.0 밀실살인게임 2
우타노 쇼고 지음, 김은모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신자용 임대 맨션에서 20대 여성을 살인한 남자가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범인은 범행동기에 대해 묻자 게임이라며 이상한 숫자들을 나열하는데...



 

1권에서 자신들이 만든 트릭들을 재현하기 위해 실제 살인을 벌이는 5명의 리얼 추리게임

마니아들의 치열한 두뇌싸움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는데 2권에서도 5명의 멤버가

한층 난이도가 올라간 살인게임을 계속 해나간다.

1권 마지막에서 멤버간의 생사가 달린 극단적인 시도가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 알려주지 않고 끝나
아쉬움이 남았는데 멤버가 고스란히 다시 등장해 한편으로 반가웠지만 뭔가 이상하단 느낌이 들었다.

(중간쯤에 그 결과를 알려주는데 역시나 그때까지 교묘하게 독자들을 속인(?)

작가에게 완전히 농락당했다고나 할까...ㅋ)



암튼 다섯 명의 멤버들은 또 다른 모방범들의 살인게임에 대한 풀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결에 들어간다. 서로 절대 맞출 수 없을 것 같은 기발한 트릭을 구사한 살인사건을

저지른 후 문제를 출제하고 이를 나머지 네 명이 풀이해나가는 과정은

그야말로 본격 추리소설의 진수를 맛보게 해주었다.

정말 극한의 트릭들이 난무해서 실제로 이런 사건들이 일어난다면 과연 누가 범인을 잡아낼 수

있을지 걱정이 될 정도였다.(물론 이런 엄청난 무리수를 두는 괴물들이 있을 것 같진 않지만...ㅋ)

이 책에선 제목처럼 밀실트릭이 주를 이루지만 알리바이 트릭 등 진짜 알아내기 어려운 트릭들이

등장해서 머리에 쥐가 날 정도라 할 수 있었는데 실제라면 그 섬뜩함에 치를 떨며 바로 이성이

마비되었겠지만 픽션이기에 다섯 멤버들과 즐거운 두뇌게임에 동참할 수 있었던 것 같다.



 

1권에서도 흥미로운 트릭들이 많이 등장했지만 2권에서는 보다 수위가 높고

어떻게 저런 짓까지 할까 싶은 지독한(?) 트릭들을 선보여

역시 밀실살인게임 2.0이란 제목이 손색이 없는 작품이라 할 수 있었다.

내가 본격 추리소설을 즐기는 이유는 역시 극한의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녹슨 머리에 기름칠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기 때문인데

우타노 쇼고의 밀실살인게임 시리즈는 딱 제격인 작품이었다.

현재 일본에서 세 번째 작품이 연재중이라 하는데

과연 다섯 명의 악당들은 또 어떤 놀라운 트릭을 선보일지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