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실살인게임 - 왕수비차잡기 밀실살인게임 1
우타노 쇼고 지음, 김은모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스베이더 마스크를 쓴 두광인, 제이슨처럼 하키 마스크를 쓴 aXe,

노란 아프로 모양의 가발을 쓴 반도젠 교수, 늑대거북을 자신의 상징으로 삼은 잔갸 군,

초점을 일부러 흐릿하게 하여 자신의 얼굴을 교묘하게 숨긴 044APD.

이들 5명은 인터넷상에서 화상채팅을 하며 리얼 추리 게임을 즐기는 사이다.

게임의 형식은 한 사람이 문제를 내고 다른 4명이 답을 맞추는 형식인데 문제를 출제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이 맞추지 못할 기상천외한 트릭을 사용하여 실제 살인사건을 저지르는데...



'벚꽃지는 계절에 그리워하네'를 통해 서술트릭의 진수를 보여줬던 우타노 쇼고의 작품인

이 책은 네이버 일미즐 카페에서 카페 회원들이 뽑은 2010년 최고의 일본 미스터리로

선정되어서 당연히 읽지 않을 수 없었는데 역시 많은 사람들이 선택한 작품다운 아우라를 선보였다.

그리고 비틀즈의 '애비로드' 앨범을 패러디한 깜찍한(?) 표지도 인상적이었다.

추리소설 마니아라 할 만한 5명은 채팅을 통해 리얼추리게임을 시작한다.

그것도 자신들이 만든 트릭을 실제로 써보기 위해 살인을 저지르는데

아무런 죄책감도 없이 게임을 위해 살인을 하는 게 실제 사건이라면

그야말로 천인공노할 엽기적인 사건이겠지만 어디까지나 소설은 소설일 뿐이니

그런 장치는 오히려 극적 재미를 높여준다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 부분때문에 추리소설에 대해 범죄를 부추키니 하는 성급한 비난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소설과 실제도 구분하지 못하는 그런 수준의 인간이라면 꼭 추리소설이 아니더라도

다른 거에 자극을 받아서라도 얼마든지 범죄를 저지를 것이기 때문에

세상의 모든 유해매체(?)로부터 차단시켜야 할 것이다.



암튼 다섯 명이 번갈아가면서 벌이는 극한의 살인게임은

추리소설의 전형적인 트릭을 묘미를 제대로 보여준다.

aXe가 저지르는 12명의 연쇄살인사건은 미싱링크의 진수를,

잔갸 군의 잘린 머리 살인은 밀실트릭, 반도젠 교수는 알리바이 트릭,

044APD는 다중밀실사건으로 자신들의 솜씨를 선보였고

주인공격인 화자라 할 수 있는 두광인은 밀실과 알리바이를 교묘하게 섞은

또다른 유형의 범죄를 실행하는데 문제마다 나머지 네 사람이 서로 티격태격하면서

정답을 맟추는 과정은 본격 추리소설이 선사할 수 있는 최고의 즐거움을 주었다.



얼마 전에 읽었던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에서 여러 버전의 밀실트릭을 보여줬던 우타노 쇼고는  

이 작품을 통해 본격 추리소설에서 등장할 수 있는 다양한 트릭들을 자유자재로 요리해낸다.

역시 신본격의 기수 중 한 명다운 노련한 솜씨를 구사하는데 단순히 범인을 맞추는 것을 넘어서

범행의 과정을 맞추는 보다 고차원의 추리게임을 만들어냈다.

그동안 여러 본격 추리소설에서 범인 맞추기가 등장하였지만 그야말로 감으로 범인을

때려맞추는 정도에 지나지 않았는데 이 작품에선 그런 건 애당초 불가능한 경지의 문제들이었다.

마지막에 두광인의 극단적인 시도까지 마지막 페이지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만든 이 책은

그 결말까지 알려주지 않아 본격미스터리 대상을 받은 2권을 빨리 읽지 않을 수 없게 만들었다.

과연 2권에선 또 어떤 충격적인 게임으로 독자들을 꼼짝달싹 못하게 만들지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