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코스모스
온다 리쿠 지음, 권영주 옮김 / 북폴리오 / 2008년 5월
평점 :
품절


거장으로 평가받는 세리자와가 신작을 공연할 두 명의 여배우를 뽑기 위한 오디션을 본다는  

소문이 돌자 유명 배우들이 앞다투어 이에 도전한다.  

최근 주가를 높이고 있는 아즈마 교코는 자신이 오디션에 초대받지 못하자 자존심이 상해  

바로 오디션장으로 찾아가 세리자와에게 오디션을 받게 해달라고 애원하지만 거절당하고 다른  

배우들의 오디션을 참관하던 중 무명의 신인배우 사사키 아스카의 신들린 연기에 충격을 받는데...

 

삼월 시리즈를 비롯해 나름 온다 리쿠의 책을 많이 본 편인데

이 책은 그동안 봤던 온다 리쿠의 책들과는 조금은 다른 느낌이었다.

나에겐 낯선 연극을 소재로 배우들간의 치열한 경쟁이 밀도있게 그려지는데  

세리자와의 오디션에 참가하는 배우들의 혼이 담긴 연기가  

마치 직접 무대 앞에서 그녀들의 연기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였다.  

사실 영화는 엄청 봤지만 연극을 제대로 본 적은 없어서

연극의 매력이 뭔지를 제대로 보여준 작품이라 할 수 있었다.

 

온다 리쿠의 장기인 미스터리로서의 성격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천재적인 연기자라 할 수 있는 사사키 아스카의 존재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그녀의 연기처럼 오디션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다른 사람을 그대로 흉내낼 수 있는 사사키의 재능은 아이러니하게도 자아의 부재에 원인이 있었다.  

자신의 독자적인 캐릭터가 없기에 자신의 그릇에 누구의 캐릭터도 담아낼 수 있었던 것이다.

어떤 역이든 소화해내고 팔색조처럼 변신을 해야하는 배우에겐 어쩌면 장점이라고도 할 수 있지만  

세리자와의 평가처럼 자신만의 색깔이 없는 배우는 연기하는 기계일뿐  

자신이 그 캐릭터에 녹아들어 새로운 인간으로 탄생하지는 못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광기라 할 정도의 사사키의 연기는 정말 소름이 돋을 정도였다.  

 

이 책은 기본적으로 배우 오디션이라는 설정이기에 배우들간의 경쟁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첫 번째 오디션에서는 대본에는 세 명의 배우가 등장하는데 파트너는 한 명뿐인 상황이 주어진다.  

당연히 오디션에 참가한 배우는 자신에게 주어진 역만 하다가 제3의 인물이 등장하지 않자  

당황하게 되고 이 상황을 어떻게 대처하는지가 평가의 대상이 되는데  

배우들의 각자 다른 임기응변이 인상적이었다.

첫 번째 오디션을 거쳐 두 번째 오디션에는 4명의 배우만 선발되는데

이들은 소설과 영화로도 유명한 '욕망이란 이름의 전차'의 한 장면을 연기하는 과제가 주어진다.  

단 여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블랜치의 그림자역을 하라는 황당한 미션이 부여되는데 상대역인  

교코의 연기에 맞춰 4명의 배우가 펼치는 각기 다르지만 자신의 열과 성을 다한 배우들의 연기가  

글로 읽는데도 고스란히 전해지는 느낌이었다.

 

온다 리쿠의 이 책을 통해 연극이 상당히 매력적인 예술임을 깨달았다.

이 책을 보기 전에는 연극에 대해 좀 따분하고 재미없다는 편견을 갖고 있었는데  

이 책에 등장하는 배우들의 연기를 읽으면서 연극에서 하는 연기가 진짜 연기라는 걸 실감했다.  

사실 영화나 드라마 등은 수없이 촬영해서 그 중에 가장 나은 장면을 고른 것이고 CG를 비롯해

각종 연출효과로 인해 배우의 연기가 묻히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연극은 실수했다고 번복할 수도 없고 관객들을 바로 눈앞에 두고 해야 하는 연기이기에  

한치의 실수도 용납되지 않고 자신의 실력이 바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  

그래서 연기를 못하고서는 무대에서 살아남을 수 없는 게 바로 연극이라 할 것이다.  

외모로 어필하는 수많은 스타들이 연극무대에 쉽게 도전하지 못하는 것도 바로 그런 이유일 것이다.  

암튼 이 책을 통해 연극의 짜릿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었는데 연극에 이런 매력이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준 것도 역시 온다 리쿠였기에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  

역시 그녀의 책은 늘 나를 실망시키지 않기에 주저없이 선택할 수 있는 것 같다. 

나중에 교코와 사사키가 공연하는 연극 '초콜릿 코스모스'를 그녀의 작품으로 만나도 좋을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